한국얀센 ‘스프라바토’, 치료 저항성 우울증에 사용 승인

존슨앤드존슨의 제약부문 법인인 얀센은 23일자로 스프라바토 나잘스프레이(성분명: 에스케타민 하이드로클로라이드)가 최소 2개 이상의 다른 경구용 항우울제에 적절히 반응하지 않는 성인의 중등도에서 중증의 주요 우울장애(치료 저항성 우울증) 치료로, 경구용 항우울제와의 병용용법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치료 저항성 우울증은 현재 주요 우울장애(MDD)를 겪고 있는 환자 중 충분한 기간 동안 적절한 용량의 항우울제를 두 가지 이상 복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증세가 개선되지 않는 경우다. 일반적으로 우울장애 환자 중 3분의 1 정도가 치료 저항성 우울증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스프라바토는 치료 저항성 우울증 분야에서 최초, 주요 우울장애 분야에서는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등장하는 새로운 기전의 비강 분무용 치료제이다. 비강 내 혈류로 흡수돼 빠르게 우울 증상을 개선한다. 스프라바토의 주 성분인 에스케타민은 뇌에서 NMDA 수용체로 불리는 글루탐산 수용체의 활동을 조절함으로써 시냅스 연결을 회복시키고 신경 영양 신호 전달을 증가시켜 우울증 증상을 개선한다.

스프라바토의 효능은 치료 저항성 우울증이 있는 성인 환자 1700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단기 및 장기 임상으로 구성된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됐다. 18세 이상 65세 미만의 치료 저항성 우울증을 대상으로 한 단기 임상 연구에서 스프라바토와 경구용 항우울제를 병용 투여한 환자군은 4주의 치료 기간 동안 몽고메리-아스버그 우울증 평가척도(MADRS) 총 점수가 19.8점 하락했고, 위약과 경구용 항우울제를 병용 투여한 환자군은 15.8점 하락해, 통계적으로 스프라바토와 경구용 항우울제를 병용 투여한 환자군의 증상이 개선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장기 임상 연구에서 스프라바토와 경구용 항우울제를 병용해 안정적으로 관해가 이루어진 환자에서는 위약과 경구용 항우울제를 병용 투여한 환자에 비해 우울 증상의 재발 가능성이 약 51%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프라바토를 경구용 항우울제와 함께 사용할 때 관찰된 이상반응은 일시적 해리증상, 현기증, 메스꺼움, 진정, 두통, 어지러움, 미각장애, 감각저하, 혈압 상승, 불안 및 구토 등이었다. 특히 진정, 해리 및 오남용으로 인한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스프라바토는 등록된 의료기관에서 의료전문가의 관찰 하에 투여해야 하며 투여 후 최소 2시간동안 환자를 모니터링해야 한다.

전덕인 대한우울조울병학회 이사장은 “일반적인 우울증에 비해 질병의 지속기간이 길고 증상 정도가 더 심한 치료 저항성 우울증은 환자와 보호자에게 심각한 고통을 가져온다”며 “스프라바토의 승인은 지난 수십 년간 신약이 없었던 우울증 분야에 새로운 메커니즘의 혁신적인 치료 옵션”이라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