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등 긁기 힘들다면…어깨 질환 의심해야

[사진=Milkos/gettyimagebank]
‘코리안 몬스터’라고 불리는 야구선수 류현진은 지난 2015년 관절와순파열로 잠시 글러브를 내려놨다. 그는 수술 후 2년간 재활 과정을 거쳤고, 지난 해 성공적으로 복귀할 수 있었다. 류현진과 같은 야구선수들이 어깨 질환을 흔하게 앓으며 어깨 질환을 야구선수 병이라고 인식하는 사람이 많지만, 그렇지 않다.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어깨 질환이 발병할 수 있으며 주의가 필요하다.

류현진이 겪었던 관절와순파열은 어깨 관절을 이루는 뼈 중에서 견갑골의 가장자리를 둘러싸고 있는 섬유질의 연골이 손상되는 것을 말한다. 관절와순은 젊은 층에서는 외상이나 충격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농구나 야구와 같은 구기 종목을 즐기는 사람들에게서도 흔하게 나타난다. 또한, 일상생활에서 팔을 올리는 동작을 지속적으로 반복할 때도 발생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관절와순파열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12만 2469명, 2017년 13만 4280명, 2019년 13만 6406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환자는 50대가 31.3%로 가장 많았으며, 60대가 35%, 70대는 14.3%로 뒤를 이었다.

관절와순이 파열되면 어깨 통증이 나타나면서 어깨가 무겁고 불안정하다는 느낌이 든다. 팔을 위로 들어올리거나 뒤로 젖히는 동작도 힘겨워진다. 스포츠를 즐길 때는 공을 던지려는 동작에서 통증이 나타나며, 일상생활에서는 옷을 벗는 동작이나 등을 긁는 동작을 취할 때 통증이 발생한다.

관절와순파열은 다른 어깨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어깨 질환 전문의가 이학적 검사와 기능 검사를 시행해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 MRI로는 병변의 일부만 확인 가능하므로 조영제를 주입한 후 촬영하는 MRI 검사를 시행한다.

관절와순파열 치료는 손상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손상이 경미한 경우는 약물 치료, 물리치료, 어깨 근력 강화 운동과 같은 비수술 치료를 우선 시행한다. 손상이 심하고 비수술 치료에도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수술 치료인 관절와순봉합술을 실시해야 한다.

수술은 관절내시경으로 진행되며, 관절경을 삽입해 손상된 부위를 확인하면서 봉합한다. 관절내시경 수술은 기존의 절개술보다 절개 부위가 작고 출혈도 거의 없어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후에는 어깨의 무리한 사용을 금지하고, 꾸준한 재활 운동을 통해 어깨 관절 운동 범위를 회복해야 한다.

세란병원 어깨관절센터 배승호 과장은 “어깨는 우리 몸에서 운동범위가 가장 큰 관절이지만 그만큼 불안정한 관절로 부상이나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기 쉽다”라며 “어깨를 움직이는 것이 힘들고 통증을 느낀다면 질환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배승호 과장은 “특히 관절와순은 어깨의 반복적이고 지속적인 움직임으로 손상되기 쉬운 부위이므로 평소 무리한 운동은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은 운동 전후로 어깨 스트레칭과 근력 강화운동을 통해 어깨 관절의 운동 범위, 유연성을 높이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