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린 날에도 선크림 발라야 할까?

[사진=nazarkru/gettyimagebank]
낮에는 어제만큼 덥겠다. 서울과 광주, 대전 30도가 예상되고, 대구와 정선은 32도까지 치솟겠다. 하늘은 차차 흐려져 밤에 제주도와 남부지방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일요일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다.

☞오늘의 건강= 강렬한 자외선은 피부 노화의 주범. 요즘같이 한낮에 햇빛이 강할 때는 양산을 쓰고 선크림을 꼼꼼히 바르는 등 자외선 차단을 위해 바짝 신경을 쓴다. 그렇다면 비가 올 때는 어떨까? 결론적으로 자외선은 비가 오는 날에도 존재한다.

단 비가 오는 날에 자외선 차단 지수가 너무 높은 선크림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차단 지수가 높아질수록 피부에 가해지는 자극 역시 커지기 때문이다. 차단 지수보다는 3~4시간에 한 번씩 덧바르는데 좀 더 신경 쓰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잘 바르는 것도 중요하다. 영국피부과협회에 의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크림을 바를 때 얼굴 면적의 10%를 놓친다고 한다. 눈꺼풀과 그 주변, 양쪽 눈 사이와 콧대 등이 가장 많이 놓치는 부위다.

얼굴 가장자리 역시 놓치기 쉬우므로 선크림을 바를 때 얼굴 바깥쪽부터 바르는 습관을 갖는 것도 요령이다. 대부분 이마나 볼부터 바르기 시작해 바깥쪽은 대충 마무리하곤 하는데, 헤어라인을 시작으로 선크림을 바르면 얼굴 전체에 골고루 잘 도포할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