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 덜어먹기 등…정부 ‘식문화 개선’ 나선다

[사진=IM3_vs1/gettyimagesbank]
코로나19를 계기로 정부가 감염병 취약 요인을 줄이기 위해 식사문화 개선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1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제기된 ‘식사문화 개선 추진 방안’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우리의 식사문화 중 일부가 감염병에 취약해지는 원인이 된다고 판단,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했다.

과거에 비해 개선되고는 있으나 아직도 한 음식을 여럿이 같이 먹거나, 수저를 공유하는 등 방역 측면에서 바꿔야 할 식문화가 남아있다. 한 냄비에 든 찌개를 이 사람 저 사람 숟가락으로 퍼먹는 문화는 이제 많이 줄어들었다. 국자를 이용해 덜어먹는 문화가 일반화되고 있지만, 술자리에서 안주 삼아 먹는 찌개를 숟가락으로 여럿이 떠먹는 등 일부 문화는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는 그간 전문가·업계 간담회 및 지자체 우수사례 발굴·분석 등을 통해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를 3대 개선과제로 정했다. 외식업체의 서비스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소비자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개인접시 등 덜어먹기 도구를 제공하는 등의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는 외식업체를 ‘안심식당’으로 지정하고 있다. 이러한 사례를 전국으로 확대해 안전을 기반으로 한 식사문화가 조성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외식업체가 활용할 수 있는 맞춤형 식기‧도구 발굴 및 보급을 위해 외식‧주방기구‧가구업계 등과 협업해 공모전을 개최하고, 발굴된 우수제품의 상품화를 촉진하는 등 연관 산업도 함께 활성화할 예정이다.

각종 매체를 통해서는 위생적인 식사문화 소개, 유명인이 참여하는 릴레이 실천 캠페인 추진, 소비자‧청소년 등에 대한 올바른 식사문화 개선 교육 등 국민들이 식사문화 개선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국민 참여를 통한 식습관 변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