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개장, 빛 가림막 2미터 간격 두고 설치해야

[사진=bennymarty/gettyimagesbank]
오늘 부산 해운대를 시작으로 전국 해수욕장이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이에 해수욕장에서의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이 중요해졌다.

1일은 부산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정이 개장하고, 6일부터는 태안 만리포 해수욕장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보건복지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달 1일부터 7월까지 예정된 전국 267개소 해수욕장에 이용객 안전과 감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배포했다.

정부는 해수욕장 방역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시·도, 시·군·구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을 구성·운영해 방역 상황에 대한 일일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의 대응반과 방역 당국 간의 협력 체계를 공고히 하고, 상황이 발생했을 때 현장 대응반은 방역 당국이 신속하게 방역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협조한다.

더불어 조기 개장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해수욕장 운영대응지침’의 실행 여부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주요 해수욕장(약 60개소)을 대상으로 개장 전 현장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할 보건소 주관 하에 해수욕장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감염 예방교육도 실시한다.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국민들에게는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독려할 예정이다. 이용객 분산을 위해 대형 해수욕장보다는 중·소형 해수욕장 이용을 권고하고, 이용 가능한 해수욕장을 해양수산부 및 각 시·군·구 누리집에 안내할 계획이다.

해수욕장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은 기업, 학교, 종교단체, 지역 동호회 등 단체방문을 자제하고, 가족 단위 이용이 권장된다.

백사장과 물놀이 구역 등에서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실천해야 한다. 백사장 햇빛 가림 시설은 2미터 거리를 두고 설치하고, 과도한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물놀이 시를 제외하곤 마스크를 사용하고, 샤워시설 이용 시에는 한 칸 떨어지기, 관리사무소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에는 발열검사, 손 소독, 방문기록 작성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정부는 물놀이 구역에서 침 뱉기 자제 등 타인을 배려하며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이다.

안전한 이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종사자별로 숙지해야 할 행동요령도 있다.

◆ 해수욕장 운영자= 발열검사소 운영, 해수욕장 거리 두기 홍보 및 지도, 이상 상황 감지 노력 및 조치, 소독·방역 점검 등 종합적 관리.

◆ 안전요원= 마스크 착용 근무, 교대 근무 시 발열검사, 안전시설 관리.

◆ 청소인력= 청결 유지, 쓰레기 집하장 및 다중이용시설(화장실, 샤워시설 등) 관리.

◆ 수탁자= 다중이용시설, 대여물품(튜브, 파라솔, 비치베드 등) 등 수탁시설 관리.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