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염자, 최고 80%가 무증상 (연구)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무증상자의 비율이 예상보다 크게 높다는 연구가 잇따르고 있다.

호주 연구진이 크루즈선 탑승자 217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무증상 감염자는 80%에 달했고, 중국 연구진이 우한시 확진자 78명을 살펴본 결과, 40%는 증상이 없었다.

이런 수치는 보건당국이 무증상자 전파 위험을 실제보다 현저하게 과소평가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아울러 건강하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

호주 연구진이 분석한 익명의 크루즈선은 지난 3월 중순 아르헨티나에서 출발해 남극 반도를 항해할 예정이었다. 승객들은 탑승 전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 증상이 있는지 검사를 받았으며, 코로나19 유행 지역을 경유한 사람은 승선하지 못했다.

그런데도 출항 8일 만에 승객 한 명에게 증상이 나타났고, 그로부터 며칠간 크루즈선에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하게 전파했다. 탑승자 217명 가운데 24명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그러나 탑승자 전원을 검사한 결과, 확진자는 128명이나 됐다. 즉, 확진자 가운데 108명(81%)은 감염이 됐으나 아무런 증상이 없었던 것.

연구진은 이번 결과를 도시나 국가 단위의 대규모 인구 집단에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얼마나 조용하게 지역사회에 전파할 수 있으며, 언제 어떻게 시작했는지 특정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의 우한시 종난 병원 연구팀은 확진자 78명을 분석했다. 모두 입원한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그중 33명(42%)은 발열, 피로감, 마른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무증상 감염자의 평균 연령은 37세였고, 증상이 나타난 감염자는 평균 56세였다. 성별로는 무증상 감염자의 2/3가 여성이었다.

호주 연구(COVID-19: in the footsteps of Ernest Shackleton)는 ‘흉부학(Thorax) 저널’에, 중국 연구(Comparison of Clinical Characteristics of Patients with Asymptomatic vs Symptomatic Coronavirus Disease 2019 in Wuhan, China)는 ‘미국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