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 발생…코로나19 관련성 조사 중

-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소아괴질' 명칭 사용 자제 요청

[사진=미국 abc 뉴스 MIS-C 보도 사례]
해외에서 코로나19 증상으로 소아괴질 사례들이 다수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이와 같은 의심사례가 2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 두 건의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가 신고됐다고 밝혔다.

국내에 첫 보고된 두 건 모두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신고됐고, 연령대는 10세 미만 1명과 10대 1명이다. 이 중 한 건은 사례정의에 부합하지 않으나, 신고된 두 건 모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소아괴질’이라는 표현이 막연한 불안과 공포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만큼 용어 선택에 주의를 당부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용어인 ‘Multisystem Inflammatory Syndrome in Children(MIS-C)’을 참고해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또는 ‘다기관염증증후군’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다기관염증증후군은 면역반응의 과도한 활성화로, 만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게 38도 이상의 고열과 전신 염증 증상을 일으킨다. 피부 발진, 점막 염증, 안구 충혈, 심장 등 주요장기 기능장애 등의 증상도 보고된다.

아직 정확한 기전이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사이토카인 폭풍’처럼 면역체계의 과잉 반응이 일어나 발생할 가능성이 추정되고 있다.

국내에 신고된 두 환자는 RT-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지는 않았으나, 감염자와의 접촉 가능성, 과거 코로나19에 걸렸을 가능성 등을 확인하며 의심사례로 분류된 상태다.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가와사키병, 독성쇼크증후군 등과 증상이 비슷해 이들 질환으로 분류되기도 했으나, 코로나19와의 연관성이 유추되는 만큼 세계보건기구는 최근 이를 다기관염증증후군으로 분류하고 있다.

지금까지 다기관염증증후군으로 인한 사망은 영국, 프랑스, 미국 등 최소 5건 이상이 보고되고 있다.

이러한 사례 보고로 학부모들 사이에 공포감이 확대되고 있다. 내일(27일)부터 등교 예정이던 학교들이 다시 등교 시기를 연기했으나, 원격 수업 중에도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서 24시간 이상 38도 이상의 열이 나고 발진, 결막염, 점막 염증, 위장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수업 참여보다는 병원 진단을 우선으로 두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