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코로나 백신 임상결과에 의구심

[사진=MicroStockHub/gettyimagebank]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한 미국 제약사 모더나 테라퓨틱스의 주가가 급락했다.

모더나는 현지 시간 18일 임상시험(1상)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주가가 주당 80달러까지 치솟았으나, 이튿날인 19일에 10% 이상 급락, 71달러를 기록했다. 의학 매체 스탯(STAT)이 전문가들이 시험 결과에 의구심을 보인다는 소식을 전한 탓이었다.

모더나는 최근 연초 대비 4배나 주가가 오르자, 공모를 통한 유상증자로 백신 개발 자금 13억 달러(약 1조6,000억 원)를 조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주가가 공모가(76달러) 아래로 급락해, 증자계획에 적신호가 들어왔다.

스탯이 전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모더나가 과학적 사실을 입증하는 숫자 대신, 말을 앞세우고 있기 때문에 발표한 임상시험 결과가 과연 놀라운 것인지 판단할 수 없다”는 것.

◆ 당국의 침묵 = 모더나는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NIAID)와 함께 백신을 개발 중이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의 간판격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소장으로 있는 연구기관이다. 모더나가 떠들썩하게 임상시험을 결과를 언론에 소개했으나, NIAID는 침묵하고 있다. 파우치 박사는 물론, 연구소 관계자 누구도 모더나의 발표에 관해 인터뷰하거나 논평하지 않았다.

◆ 8명의 의미 = 이번 임상시험 참여자는 모두 45명. 모더나는 전원 ‘결합 항체’를 형성했다고 밝혔으나, ‘중화 항체’가 생긴 사람은 8명 뿐이다. 중화 항체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로, 일반적으로 면역력이 생겼다는 말은 중화 항체가 생겼다는 걸 의미한다. 스탯은 “모더나가 8명을 보고한 것은 현시점에서 알 수 있는 게 그뿐이기 때문”이라며 “시험 결과를 조심스럽게 받아들여야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 참가자의 나이 = 임상 1상에 참가한 사람들은 18~55세다. 그러나 모더나는 중화 항체를 형성한 8명의 나이를 밝히지 않았다. 만약 항체 형성자가 젊은 층에 집중돼 있다면 문제다. 코로나19는 장노년층에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나이 든 성인에게 예방효과가 적다면 백신의 효능에 의구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

◆ 항체 지속성 = 이번 시험에서 항체 검사는 백신을 접종한 지 2주 만에 이뤄졌다. 존스 홉킨스 의대에서 백신을 연구하는 애너 더빈 박사는 “너무 빨리 검사했기 때문에 항체가 얼마나 지속될지 현 단계에서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 항체량 = 모더나는 8명은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사람 수준의 중화항체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회복자의 항체량의 편차가 너무 크다는 점이다. 중국 연구에 따르면 회복자 175명 중에 10명은 아예 중화 항체가 없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증상이 심했던 사람이 더 많은 항체를 만든다. 모더나는 비교 대상인 회복자의 항체량이 얼마인지는 “향후 NIAID가 발표하는 논문에서 밝힐 것”이라고 답했다.

더빈 박사는 모더나의 성과를 “조심스럽게 낙관한다”면서도 “모더나가 보도자료로 내놓는 내용을 과학 저널 등에 발표하지 않는 것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