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교사들 괴롭히는 직업병은?

[사진=ViktorCap/gettyimagebank]
새벽에 제주도와 전남 해안지역부터 시작된 비가 낮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강우량은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 최고 120mm 이상, 남부지방은 30에서 80, 중부지방은 5에서 30mm이다.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높겠지만, 낮 기온은 전국이 16도에서 22도로 오늘보다 크게 낮겠다.

☞오늘의 건강= 오늘(15일)은 스승의 날이다. 1963년 충남 강경여중고(지금의 강경고)의 청소년적십자단(JRC. 지금의 RCY) 학생들이 병석에 누워 있던 스승을 돌보다가 ‘은사의 날’을 제안한 것이 시초이다. 1965년부터는 세종대왕 탄신일인 5월 15일로 변경해 학교 및 교직단체가 주관이 되어 행사를 실시해 왔다.

학생들을 가르치며 큰 보람을 얻지만 교사 또한 직업병을 피할 수 없다. 가장 많은 것은 목 질환이다. 보통 말을 많이 하는 것이 원인이다. 미세먼지, 오존으로 덮인 날은 목이 더 칼칼할 것이다. 교사뿐 아니라 목을 많이 쓰는 사람을 위한 목 건강법을 정리했다.

① 물을 자주 마신다. 물은 목을 보호하는 최고의 명약.
② 담배, 술, 카페인음료를 멀리 한다.
③ 미세먼지가 심할 때에는 반드시 보건 마스크를 착용하자.
④ 말을 너무 많이 하지 말고, 시끄러운 곳에서 오래 대화하지 않는다.
⑤ 무리하게 노래하거나 남의 목소리를 흉내 내지 않는다.
⑥ 크게 말해야 할 때에는 서서히 목소리를 키운다. 이때 목보다는 배에 힘을 줘서 말한다.
⑦ 피로와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풀고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⑧ 잠자기 전에 음식을 먹지 않는다.
⑨ 기름진 음식, 자극적 음식을 피하고 역류성 식도염이 있다면 빨리 치료한다.
⑩ 쉰 목소리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이비인후과를 찾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