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의대생, ‘지하철 사회적 거리 두기’ 국제학술지 논문 발표

[사진=MarioGuti/gettyimagesbank]
국내 의대 재학생이 독자적으로 연구한 코로나19 관련 논문 두 편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이 논문들에 따르면 지하철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직장 출퇴근 시에는 여가 때보다 덜 지켜지는 것으로 나타났고, 코로나19가 미국 의료인력난을 심화시킬 것으로 예측됐다.

고려대 의대 4학년 박주얼 씨는 스리랑카에서 보낸 유년시절의 기억과 개인적인 호기심을 바탕으로 이번 논문을 발표했다.

박 씨는 국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얼마나 잘 실천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하철 통계 데이터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했다. 지하철이 없는 스리랑카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박 씨에게 지하철은 도시 발전의 상징으로 느껴졌다. 그 만큼 한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파악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

이 연구는 서울의 지하철 사용량을 추적해 1~3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얼마나 실천됐는지 간접적으로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노인과 같은 고위험군이나 직장인처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어려운 집단의 행동 특징을 확인하기 위해 지하철역을 사용 연령에 따라 ‘노년 대 청중장년(Old vs Young)’, 사용 목적에 따라 ‘직장 대 여가(Work vs Leisure)’로 구분해 조사했다.

연구 결과, 2월 20일 대구 집단감염이 처음 보고된 뒤 전체 지하철 사용량은 기존 사용량에 비해 40.6% 감소했지만 3월 10일 구로콜센터 감염, 3월 22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이후에는 1.4%, 2.3%로 소폭 증가했다. 노년 역과 청중장년 역의 감소폭 차이는 크지 않았지만 직장 역은 여가 역에 비해 감소폭이 적었다.

3월 중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빈도가 줄고, 직장인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특히 어려움을 느끼는 집단이라는 점을 확인한 것. 이 연구(코로나19에 대한 서울 지하철 승객 수 변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의의)는 온라인 국제학술지 ‘Cureus Journal of Medical Science’에 게재됐다.

이와 더불어 박 씨는 코로나19로 5월 예정이었던 미국 해외임상실습이 취소되면서 이 역시 연구 기회로 삼았다. 미국 진출을 원하는 전 세계 의대생과 졸업생의 상황을 정리하고 공론화하는 논문을 작성한 것.

매년 전 세계 7000여 명의 비시민권자 의대 졸업생들이 미국 전공의 프로그램에 지원한다. 올해는 코로나19가 지원과정에 추가 걸림돌이 돼, 미국 의료인 인력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박 씨는 같은 대학 졸업생 임혜창 씨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미국 전공의 지원과정 취약점과 개선 방안을 제안한 연구를 ‘대한의학교육학회지’에 발표했다.

박 씨는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급변해 빠른 연구를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단독저자로 연구를 했지만, 지난 3년 동안 여러 교수님 지도하에 연구해본 경험이 없었더라면 독자적으로 연구를 진행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님의 코로나19 최신 정보 유튜브 실시간 방송을 꾸준히 시청한 게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