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코로나 환자, 뇌졸중 발생 이유(연구)

[사진=Jomkwan/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젊거나 중년의 환자에게서 뇌졸중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에 따르면, 미국 뉴욕시 마운트 시나이 헬스 시스템 연구팀은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관된 혈전이 비교적 젊은 환자들에게서 뇌졸중 발생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3월23일부터 4월7일까지 2주 동안 코로나19와 뇌졸중 간의 연관성을 밝힐 사례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 환자들은 33~49세로 모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한 상태였다.

대상자 중 33세로 가장 젊었던 여성 환자는 1주일동안 기침과 두통, 오한 증세에 시달리다 신체 왼쪽 부분이 마비되는 증상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의사는 이 환자의 대뇌동맥에서 혈전을 발견했다. 이 환자는 혈액희석제와 혈액응고방지제로 치료를 받았고 10일 후 재활센터에서 퇴원할 수 있었다.

연구팀의 토마스 옥슬리 박사는 “또 다른 환자는 44세의 남성이었는데 이 환자의 뇌에서 큰 혈전을 제거했지만 곧 그 주위에서 혈전이 실시간으로 생겨나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다른 두 개의 큰 헬스 시스템인 필라델피아의 토마스 제퍼슨 대학병원과 뉴욕시의 뉴욕대학교 랑곤 메디컬센터에서도 코로나19와 관련된 뇌졸중 사례가 보고됐다.

이들 병원에서 혈전이 원인인 뇌졸중 환자들 중 12명이 코로나19 환자로 밝혀졌다. 특히 이들 중 40%는 50세 이하의 젊은 사람들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COVID-19 Linked to Large Vessel Stroke in Young Adults)는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한쪽마비 대상포진증상에 코로나가 역할한거 아닐까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