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이후 집밥 먹기…건강이 달라진다

[사진=HalfPoint/gettyimagesbank]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의 일상에 다양한 변화가 일어났다. 악수나 포옹 같은 인사법이 줄고 업무나 육아, 휴일을 즐기는 방법도 달라졌다. 식습관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전염병·영양학과 월터 윌렛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기 전, 사람들이 먹는 음식의 질과 영양 상태는 갈수록 나빠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성인 인구의 40% 이상이 비만에 이르렀고,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 비만과 연관된 암 발병률 등도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2018년 실린 워싱턴대학교의 연구에 의하면 나쁜 식습관은 미국인들의 건강을 악화시키는 첫 번째 요인이다. 그런데 팬데믹 이후 음식점들을 폐쇄하고, 격리 조치에 들어가면서 사람들의 식습관이 나아지는 조짐이 보인다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팬데믹 이후 식습관에 대한 연구는 이제 막 시작 단계다. 아직 이에 대한 충분한 분석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만큼은 분명하다는 게 연구자들의 설명이다. 미국 터프츠대학교 영양학과 다리우쉬 모자파리안 교수는 “거의 매끼를 집에서 먹는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변화”라고 말했다.

음식과 레시피 관련 사이트들의 웹트래픽이 실질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집에서 요리를 하는 인구도 늘어나고 있다. 최근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커뮤니케이션 기업 ‘헌터(Hunter)’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요리하는 비중이 이전보다 늘었다고 답했고, 38%는 식당에서 음식을 포장해오거나 배달음식을 주문하는 일도 줄었다고 답했다.

연구자들은 이 같은 변화가 심혈관계 질환, 당뇨, 고혈압, 비만 등 식습관과 연관이 있는 만성질환의 위험도를 낮추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모자파리안 교수에 의하면 사람들이 건강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가장 큰 예측지표 중 하나가 집밥을 먹는 것이다. 즉 집에서 먹는 빈도가 늘면 그 만큼 식습관이 건강해지고 있다는 증거라는 설명이다.

모자파리안 교수가 ‘영양학저널(Journal of Nutrition)’에 이번 달 발표한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미국인들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21%를 외식으로부터 얻는데, 대체로 이 같은 칼로리는 영양의 질이 낮은 편이다. 어떤 타입의 음식점인지, 무슨 음식을 주문하는지 등에 따라 달라지기는 하지만 평균적으로 칼로리가 높고 나트륨, 포화지방, 당분 등의 함량이 높다는 것이다.

단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먹는 것이 실질적으로 건강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지의 여부를 평가할 수 있는 데이터는 현재 많지 않다. 집에 머무는 동안 설탕, 지방, 소금, 밀가루 등의 함량이 높은 가공식품의 소비가 많이 이뤄지고 있지는 않은지, 군것질을 하거나 술을 마시는 비중이 늘지는 않았는지 등의 여부에 따라 결과는 또 달라질 수 있다. 격리 기간 동안 집에 머물며 신체활동량이 줄고 사회적으로 고립감을 느끼고 일이 줄어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 상황 등을 감안했을 때 집에 머무는 시간이 전반적으로 건강을 개선했는지의 여부는 좀 더 상세한 조사가 필요하다.

미시간대학교 보건대학원 줄리아 울프슨 교수는 집에서 요리를 한다고 해서 누구나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을 먹을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저소득층은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 등을 사먹기보다 쉽게 상하지 않도록 방부제를 많이 쓴 가공식품 중심의 식사를 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집에서 하는 식사가 모든 사람에게 유익하게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란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리비르

    팬데믹 이후 배달음식 시켜먹는 빈도가 더 늘어난거 같은데
    건강이 더 악화되는 기분입니다.

  2. 제이미

    배달의 민족은 집안에서 배달시켜 먹고 있어요 ㅠ.ㅠ.

  3. Ellen

    식습관 개선 뿐 아니라 요리 실력도 늘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수록 제대로 된 식사와 규칙적인 식사시간 그리고 꾸준한 운동으로 요즘 무척 건강이 좋아지는 느낌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