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근로자의 날…현대인 괴롭히는 ‘근막통증증후군’

[사진=TuiPhotoengineer/gettyimagebank]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 지역은 비가 조금 지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8도, 낮 최고기온은 22∼33도로 일교차가 크게 나겠다. 강한 봄볕에 자외선 지수는 전 권역이 높겠다.

☞오늘의 건강= 오늘(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근로자의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해 각국의 근로자들이 연대의식을 다지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현대사회의 근로자들은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신체를 지지하는 골격이나 근육에 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오랜 시간 반복적인 작업을 지속 했을 때 허리, 목, 어깨, 팔과 다리 등에 통증이 생길 수 있는데, 그 중 뒷목에서 어깨로 이어지는 곳이 딱딱하게 굳고 심하게 결리는 상태를 근막통증증후군이라고 한다.

증상으로는 눌렀을 때 통증이 심하며 바늘로 찌르거나 타는 것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과도한 긴장이나 갑작스러운 움직임, 외상 등이 원인이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오랜 시간 피로가 누적 되면서 발병하는 대표적인 직업병이다.

하지만 대부분 익숙한 통증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일시적으로 생긴 통증이거나 심하지 않은 경우, 일정 시간 휴식을 취하면 증상이 완화되나 장기간 통증이 지속 된다면 통증이 만성화가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근막통증증후군은 목 디스크나 어깨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기에 예방 조치 및 조기 치료가 필수적이다. 특히 반복적인 업무와 자세의 영향이 큰 만큼 예방을 위해서는 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의자 안쪽에 붙이고, 구부정한 자세나 목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는 피한다. 장시간 앉아 있는 것은 목과 어깨, 허리에 무리가 가기 때문에 자주 일어나서 걷는 것이 좋다. 같은 자세를 오래 취했다면 어깨를 가볍게 돌려주는 것도 경직된 근육을 푸는데 도움이 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