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해도 잠 대신 TV 보기를 택하는 이유 (연구)

[사진=demaerre/gettyimagesbank]
하루를 마무리하는 늦은 밤, 잠자리에 들지 못하고 TV를 보거나 스마트폰을 뒤적이며 취침 시간을 미루는 사람들이 있다.

피곤한데다 잠까지 부족한데 왜 수면 대신 어영부영 때우는 시간을 택하는 걸까?

독일 드레스덴공과대학교 연구팀이 영국심리학저널(British Journal of Psychology)에 발표한 새로운 논문에 의하면 이는 의지력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의지력은 지금 당장 해야 할 일을 곧바로 할 수 있는 능력이다. 연구팀은 잠자리에 들기 전 꾸물거리며 보내는 시간이 의지력을 예측하는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173명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의지력 이론을 반영한 몇 가지 진술에 동의하는지의 여부를 확인한 것.

의지력 이론은 의지력을 ‘유한한 자원’으로 보는 이론과 ‘무한한 자원’으로 보는 이론이 있다. 전자는 의지력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한 번 소진하고 나면 수면이나 휴식을 통해 다시 보충해야 한다는 논리를 따른다. 반면 후자는 자제력만 있으면 의지력은 언제든 꺼내 쓸 수 있는 무한한 자원으로 본다.

실험참가자들은 자제력을 평가하는 조사에도 참여했고, 본인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취침 시간에 대해서도 답했다.

이후 실험참가자들은 열흘간 매일 아침 연구팀이 보낸 설문지에 답했다. 전날 몇 시에 잠자리에 들었는지, 아침 기상 시간은 몇 시였는지, 수면의 질은 어땠는지, 스트레스 수치는 어느 정도인지, 잠자리에 들기 전 꾸물거리며 보낸 시간이 얼마나 됐는지 등에 응답했다.

실험 결과, 의지력을 무한한 자원이라고 믿는 사람들은 스트레스가 많은 날에도 취침 시간을 뒤로 미루지 않았다. 반면 의지력을 한정된 자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스트레스의 정도와 상관없이 평균적으로 40~50분 정도 수면 시간을 뒤로 미루는 경향을 보였다.

의지력은 한정된 자원이라는 이론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꾸물대며 잠자리를 미룬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은 오늘 하루 쓸 수 있는 의지력을 소진했기 때문에 이를 다시 채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잠은 의지력을 채우는 좋은 수단이지만, 적정 수면 시간인 7시간 전후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 반면 TV 시청과 같은 활동은 ‘즉각적인 만족감’을 높인다. 수면이라는 긴 시간의 보상보다는 TV로 즉각적인 보상을 받는 방법을 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TV 시청이나 스마트폰 게임 등으로 취침 시간이 늦어지면 다음날 또 다시 피로와 스트레스가 누적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한 해소법인지는 의문이 든다. 연구팀은 의지력이 수면의 질을 좌우할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가 개인의 기질과 스트레스, 수면 사이의 연관성을 풀어나가는 하나의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