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국제 화상회의서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공동학습네트워크 일차의료협의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22일 화상회의를 통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관련 경험 등을 전달했다.

공동학습네트워크(Joint Learning Network, JLN)는 세계 34개 회원국의 보편적 건강보장 달성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학습 네트워크다. 빌앤멜린다게이츠 재단, 세계은행(WB) 등의 후원을 받아 일차의료, 지불제도, 정보기술, 의료의 질, 재정 등 보건의료 개혁에 필요한 지식과 정보 등을 공유한다.

이번에 진행된 1차 회의는 JLN 일차의료협의체 운영위원인 Agnes Munyua의 요청으로 개최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법에 관심이 있는 회원국 19개국 60여명이 참여했다.

심사평가원은 이번 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책을 소개하고 국민안심병원 등 의료자원 정책 정보, 코로나19 관련 진료 수가 개발, 의약품유통정보시스템(KPIS)을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약품 정보제공 등 그간의 대응 경험과 교훈을 공유했다.

2차 회의는 오는 28일 JLN의 전체 회원국의 참여로 진행 될 예정이다. 이 날 회의는 심사평가원의 단독 세션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전략 등을 심사평가원 국제협력부 고은경 팀장과 서울대 보건대학원 권순만 교수가 발표한다.

심사평가원 김선민 원장은 “이번 화상회의를 통해 심사평가원의 역할과 경험이 세계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심사평가원의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