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비염, 소아기 때 주로 발병…나이 들며 줄어

[사진=Kontrec/gettyimagesbank]
알레르기 비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10대 이하 연령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은 상기도에 발생하는 대표적인 알레르기성 염증 질환이다. 콧속으로 들어온 특정 원인 물질(항원)에 코의 점막이 과민반응을 일으켜 맑은 콧물, 발작적인 재채기, 코막힘, 눈과 코 주변 가려움증 등이 나타난다. 이 중 2가지 이상이 하루 1시간 이상 나타나면 감기보다는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할 수 있다. 일 년 내내 증상이 나타나는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과 계절적으로 나타나는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이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 사이 알레르기 비염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연평균 2.6% 증가했다. 성별로는 2018년 기준 여성이 많았고, 연령별로는 10대 이하 환자가 뚜렷하게 많아 37.8%에 달했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알레르기 비염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637만여 명에서 2018년 703만여 명으로 10.5%, 연평균 2.6% 증가했다. 남성은 295만여 명에서 328만여 명으로 11.2%, 여성은 342만여 명에서 376만여 명으로 9.8% 증가해, 진료인원은 여성이 많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더 높았다.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2018년 기준 10대 이하 환자가 265만 8641명(37.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 30대(92만 1360명, 13.1%), 40대(88만 3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은 10대 이하가 42.8%로 매우 높은 비율을 보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효진 교수는 10대 이하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많은 원인에 대해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항원에 대한 감작(민감한 반응)이 소아기에 일어나는 것으로 추정되며, 유전적 소인에 의해 영향을 받기 때문에 가족력이 있는 경우 그 유병률이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알레르기 질환(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기관지 천식)은 어릴 때 발병하고,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상이 약해지며 알레르기 피부반응의 반응 정도도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또한 편도 아데노이드 비대, 불완전한 부비동의 발달 및 부비동염 등의 원인 인자로 인해 성인에 비해 증상이 쉽게 나타날 수 있어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많은 것은 생리 중이나 임신 시에 내분비계 호르몬, 특히 혈중 에스트로젠 수치의 변화에 따라 코막힘, 수양성 비루(콧물) 등의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임신 후기에는 더욱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폐경 후에 나타나는 호르몬 변화는 비점막의 위축을 가져올 수 있다.

알레르기 질환은 짧은 기간 치료로는 완치가 어려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 항원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거나 줄여주는 환경관리(회피요법)다. 비염은 자극에 의해 증상이 유발되기 때문에 금연은 물론 간접흡연도 유의해야 하며, 미세먼지·황사·꽃가루 등이 심한 날은 가능한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외출 시에는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잘 씻어야 한다. 실내를 청결히 유지해 집 먼지진드기나 곰팡이 등의 알레르기 유발 원인도 최소화해야 한다.

치료는 증상완화를 위한 약물요법이 가장 기본이다. 경구 약제 및 비강 분무형 스프레이를 주로 사용한다. 또한, 원인 물질을 찾아 3~5년 정도 장기간 희석시킨 항원을 주사하거나 혀 밑에 넣어 면역반응을 변화시켜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하는 면역요법도 있다. 구조적 이상이 동반되었을 때는 수술적 교정을 추가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수술적 치료는 약물치료에 실패했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에게 주로 시행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백경

    나이들어 가면서도 비염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즐비한데…. 상투적인 기사 이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