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장복, 간암 위험 ↓(연구)

[사진=Jupiterimages/gettyimagebank]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간암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밀라노 대학교 연구진은 113편의 논문에서 관련 데이터를 추출했다. 그를 분석한 결과 규칙적으로 아스피린을 먹는 사람은 간암 외에도 위암, 식도암, 담낭암, 췌장암 등 소화기와 관련한 암에 걸릴 확률이 뚜렷하게 낮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40세에서 75세 사이의 성인이 매일 아스피린을 먹을 경우 간암이나 담낭암에 걸릴 위험은 38%, 직장암은 27%, 위암은 36%, 식도암은 33%, 그리고 췌장암에 걸릴 위험은 22% 줄어들었던 것. 그러나 아스피린은 두뇌 및 목과 관련한 암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아스피린의 효과는 복용 기간이 길수록 증가했다. 직장암과의 관계에서는 복용량 역시 중요했다. 아스피린을 저용량, 즉 하루 75~100mg 복용하면 위험이 10% 감소한데 비해 325mg 복용하면 35% 감소했다. 하루 500mg을 복용하는 사람은 위험을 50%까지 낮출 수 있었다. 하지만 다른 암들에서는 복용량과의 연관성이 명확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수석 저자인 역학자 카를로 라 베키아 교수는 “아스피린이 암을 예방하는 효과는 분명하다”면서도 “어떤 이들에게는 출혈을 일으키는 등 역효과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아스피린을 복용하려면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Aspirin and the risk of colorectal and other digestive tract cancers: an updated meta-analysis through 2019)는 ‘종양학 연보(Annals of Oncology)’가 싣고 미국 ‘뉴욕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져스통

    이 기사의 원문을 보시면, 아스피린의 제조사인 바이엘의 펀딩을 받아 작성된 겁니다. 아스피린은 오히려 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https://cafe.naver.com/tonglife100?iframe_url=/MyCafeIntro.nhn%3Fclubid=29953214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