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서 미량 검출되는 ‘프로피온산’ 천연유래 인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양한 식품에 미량 존재하는 프로피온산을 천연유래로 인정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고시 개정안을 14일 행정예고한다.

천연유래는 의도적으로 사용하지 않은 식품첨가물이 자연적으로 식품에서 유래되는 상태다. 식품을 제조할 때 프로피온산을 첨가하지 않았는데도 미량 검출될 경우 영업자 스스로 천연유래임을 입증해야 하는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이 마련됐다.

프로피온산은 자연 상태의 식품 원료에도 미량 존재하고, 식품 제조과정 중에 생성될 수도 있다. 국제적으로 일일섭취허용량(ADI)을 정하지 않을 정도로 안전한 성분이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프로피온산의 천연유래 인정 기준 신설 외에도 D-소비톨액 함량 기준 확대, 안식향산 등 24품목 사용기준 개정, 구아검 등 47품목 성분규격 시험법 개선 등이 포함된다.

우선 식품에 든 프로피온산은 식품첨가물로서 보존 효과를 전혀 나타내지 않는 수준인 0.10g/kg 이하에 대해 천연유래로 인정하는 기준을 신설했다. 단, 동물성 원료는 부패·변질되는 과정에서 프로피온산이 자연적으로 생길 수 있어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캔디류 등의 감미료로 사용되는 D-소비톨액의 함량기준은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등 국제기준과 일치시켜 다양한 식품제조에 사용할 수 있도록 현행 67~73%에서 50% 이상으로 개선했다.

아울러 보존료인 안식향산을 포함해 식품첨가물 24개 품목의 사용기준을 정비하고, 정밀하고 안전한 시험검사를 위해 구아검 등 47개 품목의 시험법도 개선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법령·자료> 법령정보> 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이 있는 경우 6월 15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