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방역 완화 신중하라” 지침 발표 예정

[사진=master1305/gettyimagebank]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근 코로나 19 방역 조치를 완화하려는 일부 국가의 움직임과 관련, 6가지 기준이 담긴 지침을 15일 내놓을 예정이다.

UPI통신에 따르면 이 지침에는 보건 당국이 방역 완화 여부를 판단할 때 고려해야 할 조건들이 담긴다. △모든 접촉자와 감염자를 추적, 치료할 역량이 있는지 △요양원 등 보건시설의 집단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는지 △노동자들의 일터는 안전한지 △시민들은 새로운 수칙을 숙지하고 자발적으로 지키는지 등이 주요 내용이다.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봉쇄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길어지면서 경기가 침체하자, 일부 나라는 제재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미국이 대표 주자다. 최대 피해를 보았으며, 여전히 하루 2만 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데도 가장 서두르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5월 1일을 기점으로 미국 경제를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토머스 잉글스비 존스홉킨스대 보건안전센터(CHS) 국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무너지면 3월 초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면서 “5월 1일 문을 여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경고했다.

유럽연합은 그 명칭이 무색하게 경제 재개에 관한 입장이 나라마다 다르다.

스페인은 건설 제조 일부 업종에 봉쇄 조치를 완화했고, 독일은 공공시설과 상점 영업 제한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반면, 프랑스는 이동금지 명령을 5월 11일까지로 연장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아직 전염병은 완전히 통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국의 총리 권한 대행 도미닉 라브 외교부 장관은 “현시점에서 규제를 늦추지 않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은 신규 확진자가 줄면서 그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생활 방역’ 체제로 완화하는 걸 검토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섣부른 완화는 되돌릴 수 없는 대가를 치른다는 점에서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고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