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깅할 때 마스크 써야 할까?

[사진=Olena Malko/gettyimagebank]
야외에서 달리거나 자전거를 탈 때도 마스크를 써야 할까?

미국 ‘뉴욕타임스’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타인과 충분한 거리만 유지한다면 야외에서 운동할 때 마스크는 별로 필요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써야 하는 건 보건 당국의 권고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무엇보다 눈치가 보여서다. 거친 숨을 몰아쉬며 달리는 사람이 고운 시선을 받기 힘든 시절인 탓이다.

운동할 때 마스크를 쓰면 숨 쉬는 게 힘들어지고, 따라서 운동 성과도 평소만 못하게 된다. KF94 등 보건용 마스크를 완벽하게 착용한다면 유산소 운동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게다가 거친 호흡으로 마스크가 축축해지면 항균 효율이 떨어진다.

무엇보다 견디기 힘든 건 습식 사우나 안에서 달리는 것 같은 불쾌감이다. 스탠퍼드 대학교 응급의학과 그랜트 리프먼 교수는 “마스크를 쓰고 운동하면 땀과 함께 콧물 분비량이 늘어나 몹시 불쾌하다”고 말했다.

안 쓰면 눈치가 보이고, 쓰면 운동이 힘들어지는 진퇴양난. 리프먼 박사는 ‘버프’를 권했다. 튜브 모양의 천 제품으로 머리에서 뒤집어쓰면 코, 입에서 목덜미까지 가릴 수 있다. 겨울철 방한용이 아니라면 대개 얇은 합성섬유로 만들고 아래쪽이 느슨하므로 마스크보다 숨쉬기 편하다. 그러나 같은 이유로 병원균을 막는 효과는 보건용 마스크보다 떨어지기 때문에 밀폐된 공간이나 인파가 밀집한 장소에서 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마스크보다 더 중요한 건 ‘거리 두기’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캐나다 라발 대학교 루이 필리페 불레이 교수는 “어떤 마스크를 쓰든 운동하면서 지나치는 사람과 적어도 2m의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