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괜찮고 누구는 아프고…사랑니, 꼭 빼야 할까?

[사진=JV_I010/gettyimagebank]
몇 달 전부터 사랑니 때문에 고생을 해온 30대 A씨는 사랑니를 모두 빼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친구들과 이야기를 해보니, 사랑니가 아예 안 났다는 친구도 있고 사랑니가 다 자랐어도 빼지 않아도 된다는 친구도 있었다. 사랑니는 그냥 두면 아프고, 빼도 통증이 심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다.

사랑니는 상하좌우 총 4개가 존재할 수 있는데, 모두 가진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하나도 없는 사람도 간혹 있다. 사랑니가 있더라도 치아 중 가장 나중에 발생하여 자라게 되므로 턱뼈에 그 공간이 부족하면 똑바로 나오지 못하고 주변의 잇몸을 괴롭히면서 나오게 되어 통증이 발생한다. 아예 자랄 공간이 부족하면 X-RAY로 검사해보기 전에 본인에게 사랑니가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사랑니라고 무조건 빼야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빼야 하는 사랑니는 두지 말고 반드시 빼야 한다. 사랑니를 빼지 않아도 되는 경우는 ‘주변의 큰 어금니처럼 똑바른 방향으로 나와 있고, 칫솔질을 할 때 잘 닦을 수 있으면서, 음식을 먹을 때도 사랑니로도 잘 씹어지고 있다고 느낄 때’이다.

그렇다면, 어떤 경우에 사랑니를 꼭 빼야만 하는 것일까? ▲사랑니가 똑바로 나지 않고 비스듬히 난 경우 ▲사랑니 주변 잇몸이 자꾸 붓고 아픈 경우 ▲사랑니와 그 앞의 어금니 사이에 음식물이 자주 끼이는 경우 ▲사랑니에 충치가 생겼으나 치료가 어려운 경우 ▲사랑니 앞의 어금니를 치료해야 하는데 사랑니로 인해 정상적인 치료가 어려운 경우 ▲교정치료를 해야 하는데 사랑니가 방해가 되는 경우 ▲X-RAY 소견 상 사랑니 주변에 혹으로 의심할 만한 부분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사랑니를 반드시 빼야 한다.

사랑니가 똑바로 나더라도 자라는 과정에서 주변 잇몸을 자극하여 통증이 생길 수 있는데, 이때는 사랑니를 꼭 뺄 필요는 없고 적절한 치료 후 관리만 철저히 해준다면 오래도록 보존하면서 큰 어금니의 기능을 할 수 있다. 반대로 잠시 아프다가 말았다고 해서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빼지 않고 방치한다면, 나중에 사랑니 옆의 큰 어금니까지 빼야 하는 상태로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적 지식을 갖춘 수술 담당 치과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사진=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치과구강악안면외과 박관수 교수]
박관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치과구강악안면외과 교수는 “과거에는 사랑니를 빼는 일이 젊은 사람에게나 흔한 일이었는데, 근래에는 젊을 때 빼지 않아도 되는 사랑니라고 판정받았음에도 나이가 들어 사랑니를 빼야 하는 상태로 진단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이는 고령화 추세와 함께 나타나는 현상으로 잇몸뼈가 충분히 있는 젊은 시절에는 사랑니가 아무 증상 없이 뼈 속에 완전히 묻혀 있다가 나이가 들면서 잇몸뼈의 양이 줄어들어 사랑니가 뼈 밖으로 살짝 나오면서 주변 잇몸과 인접한 치아를 계속 자극하고 통증과 충치를 유발하는 일이 생기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를 빼는 여러 수술 중에 가장 복잡한 수술은 완전히 나오지 않은 사랑니를 빼는 일이다. 게다가 하악골(아래턱뼈) 속에는 입술과 잇몸의 감각을 느끼게 하는 신경이 지나가고, 상악골(위턱뼈) 속에는 축농증이 일어날 수 있는 부분인 상악동이라는 곳이 있는데 사랑니 뿌리와 근접하거나 겹쳐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때는 콘빔형전산화단층촬영(CBCT)을 포함한 사전 검사와 평가 후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박관수 교수는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크거나, 깊이 묻혀있는 사랑니를 한 번에 여러 개 빼는 수술을 해야 한다면 마취과 전문의와 협력하여 수술 중 통증을 전혀 없도록 하는 방법도 있다”며, “무엇보다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수술법을 찾을 수 있도록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