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구팀, 유도만능줄기세포의 뇌졸중 치료 효과 입증

[사진=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신경전구세포를 이식한 그룹(왼쪽)이 대조군에 비해 뇌경색 부피가 약 30% 정도 감소했다.]
차 의과학대학교 의생명과학과 송지환 교수와 분당차병원 신경과 오승헌 교수팀은 전임상 동물모델에서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유래 신경전구세포(NPC)의 뇌졸중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유도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한 뇌졸중 치료제 개발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송지환·오승헌 교수팀은 실험용 쥐로 뇌졸중 동물모델을 만들고, 유도만능줄기세포로부터 분화시킨 신경전구세포를 동물모델의 뇌에 이식했다. 이후 12주 동안 5종류의 행동분석을 시행한 결과 신경전구세포 이식 3~4주 후부터 각각의 행동분석에서 15~55% 정도 운동기능이 향상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세포를 이식한 그룹의 경우 뇌경색의 부피가 대조군에 비해 약 30% 정도 감소했다. 특히 뇌경색으로 손상된 뇌조직이 유의적으로 회복됐고, 이식된 세포가 다양한 신경세포들로 분화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이식된 신경세포 내에 함유된 성장인자들의 분비로 신경세포가 재생되고 신경염증과 조직의 흉터가 감소하는 등 다양한 치료기전에 따른 기능 호전도 나타났다.

송지환 교수는 “연구를 좀 더 발전시켜 앞으로 수 년 내로 뇌졸중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연구재단과 ㈜아이피에스바이오의 지원으로 수행됐고, ‘뇌경색 동물모델에서 에피조말 플라스미드 기반 세포 리프로그래밍 방식으로 제작된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신경전구세포의 다양한 치료 효능’이라는 제목으로 국제 줄기세포학회지(Stem Cells International) 3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