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아시아 2차 유행 우려

[사진=Artem_Egorov/gettyimagebank]
아시아 지역에 코로나 19의 두 번째 유행(second wave)가 우려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은 최근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한숨 돌리는 분위기지만, 유럽 등지의 아시아인들이 대거 귀국하고, 당국의 봉쇄와 격리조치를 위반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2차 유행이 우려된다.

◆ 홍콩 = 홍콩 대학교 벤 코울링 교수는 “지금까지 확산을 잘 막아왔지만, 해외에서 유입되는 사람들이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발생 초기 하루 10명 안팎이던 확진자 수가 최근 입국자가 늘면서 50명을 웃돌자 홍콩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 싱가포르 = 코로나19 방역에 있어 가장 성공적인 국가 중 하나로 꼽히지만, 최근 추세가 불안하다. 확진자 1,049명 중 60%이상이 최근 3주간 발생했으며, 사망자 5명도 모두 같은 기간에 나왔기 때문이다.

◆ 일본 = 1~2월에 하루 30명도 안 되는 확진자만 집계되던 나라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 연기 결정과 함께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해 최근엔 하루 3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올림픽을 강행하려고 검진을 덜 한 탓에 드러나지 않은 감염자가 많을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봉쇄 조치는 다른 아시아 국가에 비해 덜 엄격하다.

◆ 한국 = 발생 초기 중국에 이어 확진자 수 2위를 기록했으나, 이후 공격적인 추적 조사와 격리 조치로 확산세를 관리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2차 유행을 염려하는 일부 전문가들은 외국인 입국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한국의 입국 규제는 아시아에서 가장 느슨하다.

◆ 중국 = 중국 전역에 도시 봉쇄 등 유례없는 강경 조치로 확산세를 잡았다. 우한을 제외한 대부분 도시의 봉쇄를 해제했으나 불안감은 여전하다. 지난 26일 학술지 ‘랜싯’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중국이 강력한 봉쇄를 4월까지 유지한다면 2차 유행은 10월까지 연기할 수 있지만, 봉쇄를 푼다면 8월에 2차 유행을 맞을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은 최근 허난성의 인구 60만 도시 자현을 신규 봉쇄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증상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이유였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