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오인하기 쉬운 봄철 알레르기

[사진=Eva-Foreman/gettyimagesbank]
오전 기온은 3~11도. 오후는 13~20도로 햇살이 따스한 완연한 봄 날씨다. 전국적으로 일교차는 크겠으나, 오후에는 오늘처럼 포근한 날씨가 당분간 이어지겠다. 미세먼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전 일시적으로 ‘나쁨’을 보이겠고 이후 ‘보통’ 수준에 머무를 예정이다. 제주도 약간의 비 소식을 제외하곤 건조한 날씨가 유지될 예정이니 화재에 주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환절기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와 일교차로 감기에 걸리기 쉬운 때다. 요즘 감기에 걸리면 혹시 코로나19는 아닐까 하는 불안감에 노심초사하기 쉽다. 여기에 슬슬 꽃이 피기 시작하면서 꽃가루 알레르기를 경험하는 사람들 역시 코로나19는 아닐까 오인할 법한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크기가 작고 가벼운 ‘풍매화’에 속하는 꽃들이 주로 꽃가루를 많이 날리는데, 공중을 날아다니던 꽃가루가 코나 입을 통해 들어가 점막에 달라붙으면 알레르기 비염이나 결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점막에 붙은 꽃가루가 점액과 섞여 몸속 더욱 깊숙이 들어가 모세 기관지나 폐에 도달하면 천식 증상이 일어날 수도 있다.

공기 중에 떠다니는 꽃가루 자체를 없앨 수는 없기 때문에 마스크를 코와 입에 밀착시켜 착용하고 가급적 꽃가루를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실내에 들어오기 전 머리카락과 옷, 신발 등을 털어내는 것도 꽃가루에 노출되는 빈도를 낮추는 방법이다.

꽃가루가 날리는 시기에는 실내 먼지에도 꽃가루가 섞이는데, 문을 열어 환기를 시키면 더 많은 꽃가루가 유입되니, 창문을 닫은 상태에서 공기청정기를 이용해 꽃가루를 제거하도록 한다. 새벽과 이른 아침 특히 꽃가루가 많이 날리니, 이른 시간 외출을 삼가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심한 경우 재채기, 콧물을 넘어 결막염이 생기거나 천식, 두드러기 등으로 고생할 수 있으니 이럴 때는 병원을 방문해 항히스타민제 등 전문가의 조치를 따르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