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확진 판정

[사진=Lorado/gettyimagesbank]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데일리메일’이 2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4시간 동안 가벼운 증상이 나타났고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현재 자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총리뿐만 아니라 이날 맷 핸콕 보건부복지부 장관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교수도 증상이 나타나 자택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휘티 교수는 존슨 총리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와 장관, 최고의료책임자 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거나 증상을 보이면서 영국 정가에 코로나 공포가 커지고 있다.

존슨 총리에 앞서 찰스 왕세자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스코틀랜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27일 기준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4743명, 사망자는 759명이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