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자주 먹으면 심장병 위험 줄어(연구)

[사진=SUNGSU HAN/gettyimagesbank]

두부나 이소플라본이 많이 든 식품을 자주 먹으면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물성 에스트로겐으로도 불리는 이소플라본은 콩 단백질의 하나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장기간의 건강 및 영양 연구에 참가한 20여만 명의 미국인에 대한 자료를 추적 조사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 대상자 중 암이나 심장병이 있는 사람은 없었다.

연구 결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두부를 먹는 사람은 한 달에 한 번 이하로 먹는 사람에 비해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1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경 전후의 여성들로서 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는 사람들은 두부 섭취와 심장질환 감소와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쑨 치 박사는 “이소플라본과 두부, 심혈관질환 위험 표지자에 대한 인체 시험이나 동물 실험은 긍정적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특히 심장병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은 식습관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분이나 정제 탄수화물 등 건강하지 못한 성분이 많이 포함된 음식을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며 “두부 등 이소플라본이 풍부한 식품은 동물성 단백질을 대체할 좋은 단백질 공급원”이라고 덧붙였다.

이소플라본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풋콩, 병아리콩, 누에콩 등 각종 콩류와 두부 같은 콩으로 만든 식품, 피스타치오, 땅콩 등의 견과류가 있다.

이번 연구 결과(Isoflavone Intake and the Risk of Coronary Heart Disease in US Men and Women: Results From 3 Prospective Cohort Studies)는 ‘서큘레이션(Circulatio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