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폐렴 증세 보이던 17세 청소년,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사후 코로나19 검사 중”

[사진=K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던 17세 청소년이 갑자기 사망해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쯤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A(17)군이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며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발성 장기부전은 폐나 간, 신장 등 주요 장기들이 제 기능을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심장기능 정지와 같은 쇼크로 인해 급성으로 발생할 수도 있으며 특히 폐렴, 패혈증 환자에게서 자주 발생한다.

A군은 최근 경북 경산 중앙병원에서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전 이뤄진 통상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온 바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8일 “확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여러 번 검사를 진행해 음성이 나왔지만 한두 번 정도 어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 미결정으로 일단 판결을 하고 검체를 확보를 하고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