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노안, 예방법은?…“눈 조절 근육에 휴식시간 주어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지용우 교수]
노안이란, 사물의 초점을 맞추는 데 필요한 눈의 조절력이 감소함에 따라 가까운 시력의 선명도가 개인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에 충분히 오래 지속될 수 없는 시점에 이른 상태를 뜻한다. 다시 말해, 노안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눈의 조절력 저하’다.

눈의 조절력은 크게 수정체와 섬모체근이 담당하는데 이 두 부분 중 어느 한 곳에만 문제가 생겨도 근거리 또는 원거리 사물의 초점이 잡히지 않아 흐려 보이게 된다. 그 중에서 특히 나이 듦에 따라 근거리에 대한 조절력 저하가 생기는 것이 바로 노안이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지용우 교수는 “40대 이상에서, 원거리의 시야는 이상 없으나 독서, 신문, 휴대폰 등 근거리 작업 시 글자가 퍼져 보여 읽기가 어렵다면 노안이 왔음을 생각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 교수에 따르면 노안에서는 이러한 근거리의 시자극이, 단단해진 수정체에 붙어 있는 감퇴된 조절근육(섬모체근)에 반복적으로 과부하를 주게 되어 눈이 매우 피로해지다 못해 미간을 찌푸리게 된다. 지속적으로 흐린 상이 눈을 자극하면, 우리의 눈은 이를 선명하게 만들고자 계속 조절근육에 힘을 주게 되어 결국 극심한 눈통증, 나아가 뇌촬영까지 하게 될 정도의 두통도 유발될 수 있다.

수정체의 탄성이 줄어드는 변화가 생기는 문제는 자외선의 역할이 크므로, 야외에서 운동할 때뿐만 아니라 평상 시 실외를 다닐 때에도 자외선 차단 코팅이 되어 있는 안경(선글라스 포함)을 착용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지 교수는 “어렸을 때부터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주고 항산화제 같은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는 것도 노안을 더 늦출 수 있는 방법”이라고 충고했다.

또한 지 교수는 조절근육인 섬모체근의 수축력 감퇴 역시 노안의 원인으로 지목했는데, 컴퓨터 및 스마트폰 사용 등의 근거리 작업을 지속적으로 많이 해서 섬모체근이 과도하게 계속 수축되어 힘을 주고 있게 되면 어느 순간부터 조절근육은 피로에 빠지고 그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고 한다. 따라서 이러한 근거리 작업을 줄이고 작업시간 사이사이에 멀리 보거나 눈을 감고 있는 등 눈 조절근육에 휴식시간을 주는 것이 필요하며, 온열안대 등으로 눈찜질을 하는 것도 눈피로나 미간통증 등의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아직까지는 변성된 수정체를 원래 상태로 되돌리거나, 감퇴된 조절근육을 다시 강화할 수 있는 치료방법은 없다. 눈의 조절력 시스템을 대체할 광학적 장치를 사용하는 것이 현재의 치료인데, 가장 간단한 비수술적 방법으로는 돋보기 또는 다초점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다. 단, 60대가 되기 전까지는 노안이 서서히 진행하는 과정 중에 있으므로 눈의 도수가 변하고 있어 안경을 자주 바꾸어주는 것이 좋다.

또 다른 비수술적 방법으로 빛이 작은 구멍으로 들어오게 하여 초점 심도를 깊게 만들어서 근거리를 좀 더 보이게 하는 핀홀 콘택트렌즈도 있다. 수술적 방법으로는 노안 레이저수술, 각막렌즈 삽입술, 다초점인공수정체 삽입술 등이 있으며, 이들은 각각 수술의 적합한 적응증이 있으므로 정밀 검사 및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하여 수술가능 여부 및 적합한 방법 등을 결정해야 한다.

한편, 지 교수는 “100세 시대, 더 나아가 120세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요즘, 중년이라고 하면 총 수명의 중간나이인 50~60대 정도로 생각할 수 있겠으나 ‘눈’에 관해서는 40대부터 중년이라고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수많은 디지털 시자극에 노출되고 항상 근거리작업만 해야 하는 우리의 ‘눈’은 몸의 주인인 우리의 생각보다 더 빨리 늙고 지쳐가고 있다. 앞서 설명한 것들을 잘 이해한 후 다양한 스마트기기를 즐기되 적절하게 쉬면서 사용하시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