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귀에 관한 궁금증 4

[사진=MaryValery/gettyimagebank]
방귀는 생리 현상의 하나. 건강 상태에 관한 단서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맹장 수술 등을 받은 경우가 아니라면 의사와 방귀에 대해 토론하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궁금해 하지만 모두가 쉬쉬 하는 것, 영국 ‘데일리 메일’이 그런 터부 중 하나인 방귀에 대해 알고 싶은 네 가지를 정리했다.

◆ 안 뀌는 사람? = 의사와는 아니어도 친구들과는 방귀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 파트너와 방귀를 텄는가? 부터 실수로 그 앞에서 방귀를 뀌었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등등. 그럴 때 꼭 “나는 방귀 잘 안 뀌어서 몰라” 하는 말로 분위기를 깨는 부류가 있다. 정말일까? 호주의 개업의 지니 맨스버그에 따르면, 그런 사람은 없다. 사람은 누구나 매일 방귀를 뀐다.

◆ 얼마나 뀌나? = 건강한 성인이라면 남녀 비슷하게 하루 평균 2리터 정도의 가스를 배출한다. 즉 자는 동안을 포함해 우리는 매일 열 번에서 스무 번까지 방귀를 뀐다.

◆ 남녀평등? = 방귀의 양이나 횟수에 있어서는 남녀 간에 차이가 없다. 하지만 냄새에 관해서라면 얘기가 다르다. 성인 남녀 16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 따르면, 여자의 방귀가 남자의 방귀보다 더 구리다. 참가자들은 하제를 넣은 강낭콩 캐서롤을 먹고 방귀를 뀌었다. 연구진은 그 가스를 튜브에 수집한 다음, 가스 분광법으로 분석했다. 냄새 탐지기도 사용했다. 그 결과 여성의 방귀가 남성의 방귀보다 더 독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냄새 덜 풍기려면? = 방귀 냄새는 뭘 먹었는지에 따라 결정된다. 예를 들어 양배추, 콩, 콜리플라워 등을 먹으면 상대적으로 더 역한 가스가 나온다. 덜 구린 방귀를 원한다면 식단에 신경을 쓸 것. 유당을 소화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유제품을 되도록 멀리하는 게 좋다. 변비가 있어도 방귀 냄새가 강해진다. 규칙적으로 화장실에 갈 수 있도록 장 건강에 주의를 기울일 것.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