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코로나19 사전조사 앱 서비스 도입

고려대학교의료원이 병원 내 방역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코로나19 사전조사 서비스를 시작한다.

고대의료원은 9일부터 고려대 안암병원에 방문하는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출입 전 간단한 개인정보와 중국 방문이력, 호흡기·발열 증상 등을 모바일 앱으로 체크해 사전제출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

병원 출입구에서 수기로 문진서를 작성하는 번거로움 없이 앱 작성 후 생성되는 QR코드로 병원 출입이 가능해진 것. 병원 출입에 대한 데이터 저장으로, 출입구 근처의 혼잡함을 피하고 감염 위험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대의료원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산하 안암·구로·안산병원의 출입과 면회를 제한하고, 24시간 선별진료소 운영 등을 통해 병원감염관리와 지역방역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실시하고 있다.

모든 내원객 및 교직원들의 중국방문이력을 확인하고, 증상에 대한 문진표를 작성하는 등 코로나19의 전파경로를 원천 봉쇄하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병원을 찾는 내원객 및 교직원들의 건강과 편의를 위해 사전조사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출입절차를 간소화함에 따라 내원객의 편의와 안전은 물론 비상근무를 서는 교직원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시스템은 안암병원 적용을 시작으로 구로병원과 안산병원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