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첫 재소자 확진자 발생

사진=4X-image/gettyimagesbank]

경북 김천교도소 재소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확진자는 60세 남성으로 재소자가 양성 판정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9일 경북 김천시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7일부터 발열 증상 등을 보여 김천제일병원 선별진료소에 내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 확진자는 현재 김천교도소 내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천시청 측은 “신천지 대구교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구체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 안양시에서는 휴가를 나온 현역 군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28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안양시 갈산동 샘마을아파트 거주 22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안양 6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역 군인인 이번 확진자는 지난 21일부터 휴가를 나온 상태에서 27일 한림대성심병원에서 1차 검사에서 양성, 28일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확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시장은 “충북 청주 소재 같은 공군부대에서 대구를 다녀온 동료병사가 27일 확진자로 판정된 것으로 보아 군대내 감염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안양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감염경로 및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등을 확인 중에 있으며,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정확한 세부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