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200병상 확보…28일부터 코로나19 진료

근로복지공단은 공단 대구병원이 28일 오후 1시부터 코로나19 경증환자에 대한 진료와 치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단 대구병원은 지난 23일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이후 환자 전원 및 지원 대책으로 200병상을 확보했다. 이는 대구지역 지정 780병상의 26%에 해당한다.

공단은 인천병원 등 9개 소속병원 의료 인력과 정부지원 인력으로 의사 31명, 간호사 121명, 병리사 8명, 방사선사 6명 등 166명의 인력을 확보했다.

또한, 직원 보호를 위해 병동 업무시설 보강 공사 및 임시사무소(컨테이너박스 40개) 설치, 전기·통신 등 설비 공사도 신속하게 추진해 진료에 차질 없도록 진행하고 있다.

공단 의료노동조합에서도 노조 전임자 3명(간호사)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극 동참하며 소속 간호사들의 안전과 현장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 25일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해 대구병원의 감염병 진료 준비 등 범정부적인 대응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부 실·국장을 주요 구성원으로 해 보상·재활대응반, 소속병원대응반, 어린이집대응반, 고객홍보대응반을 구성했고, 본부장인 기획이사가 총괄 지휘한다. 산재보상과 요양을 지원하고 공단병원과 선별진료소 운영 상황을 실시간 점검해 특이상황에 대해 대응하고 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