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신천지 대구 교회 방문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광주 거주 신도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1)씨와 대구를 동행한 B·C씨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신천지 광주교회 소속 신도로 모두 30대 남성이며 A씨는 서구, B씨는 동구, C씨는 북구에 거주하고 있다. 지난 16일 이들 3명은 A씨의 차량을 이용해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 치료 병동인 조선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후 B씨와 C씨 역시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돼 B씨는 조선대병원 음압병실에, C씨는 전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각각 격리됐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동시에 이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광주·전남에서는 지난 4일 국내 16번째 확진자이자 광주의 첫 번째 환자가 발생했고, 5일 딸(18번째)과 6일 오빠(22번째)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일 만에 확진자가 추가됐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