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고 기름진 음식, 1주만에 두뇌 망친다 (연구)

[사진=Dean Drobot/gettyimagebank]
고지방, 고당분 식사가 몸에 나쁘다는 것은 이제 상식에 가깝다. 그런데 단 일주일만 그런 식사를 해도 두뇌 기능에 손상이 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의 맥쿼리 대학교 연구진은 20~23세 청년 110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들은 날씬하고 건강했으며, 평소 바람직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었다.

연구진은 그들을 두 그룹으로 나눈 다음 일주일에 걸쳐 한 그룹에는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는 식사를, 다른 한 그룹에는 벨기에식 와플과 패스트푸드를 특징으로 하는 고지방, 고당분 식사를 제공했다.

참가자들은 실험 첫날, 그리고 마지막 날, 연구실에서 아침을 먹었다. 그들은 식사 전후로 단어에 관한 기억력 테스트를 받았다. 또한 코코아 맛 시리얼 등 설탕이 많이 들어간 식품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지금 어느 정도로 먹고 싶은지 등에 대한 조사도 받았다.

그 결과 고지방, 고당분 식사를 한 그룹은 단 일주일 만에 기억력이 떨어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들은 또 디저트를 강력히 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배가 충분히 부른데도 과자나 초콜릿 같은 단 음식을 필요로 했던 것이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지방과 당분이 많은 서구식 식사가 뇌에서 기억과 식욕 조절을 관장하는 해마 부위에 손상을 가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와 관련, 2017년에는 동물 실험을 통해 정크 푸드가 뇌의 해마 부위를 파괴한다는 사실을 밝힌 논문이 나온 바 있다.

제일 저자인 리차드 스티븐슨 교수는 “나쁜 음식은 더 나쁜 음식을 불러 비만, 그리고 두뇌 손상으로 이어진다”면서 “각국의 정부는 금연 캠페인에 힘쓰는 만큼 정크 푸드, 가공 음식에 대한 규제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번 연구 결과(Hippocampal-dependent appetitive control is impaired by experimental exposure to a Western-style diet)는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 저널이 싣고, 영국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