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30번째 확진자 발생…감염경로 오리무중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국내에서 ‘코로나1’ 3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30번째 확진자는 29번 확진자의 부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자가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는 총 30명이라고 밝혔다.

30번째 확진자는 60대 한국인 여성으로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가족 간 감염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30번 환자의 남편인 29번 환자는 80대 한국인 남성이며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환자 접촉자로 관리된 적도 없어 감염경로가 불명확하다.

방역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나온 첫 사례로 추측되며 이에 따라 지역사회 내 전파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29번 환자는 지난 15일 오전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동네 의원 두 곳을 거쳐 정오쯤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확진자 가운데 최고령이며 며칠 전부터 마른기침이 있었고, 발열(37.5도)과 폐렴이 있지만 산소공급 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