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기름이 좋다?…코로나 관련 틀린 소문 5

[사진=THEERASAK/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싸고 잘못된 정보가 난무하고 있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가 경고를 하고 나섰다. ‘데일리메일’이 WHO가 지적한 코로나19 관련 잘못된 상식 5가지를 소개했다.

1. 핸드 드라이어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

WHO에 따르면, 젖은 손을 말리는 전기기구인 핸드 드라이어만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죽일 수 없다. 핸드 드라이어에서 나오는 뜨거운 공기로 30초 동안 손을 말리면 코로나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핸드 드라이어로 손을 말린다고 바이러스가 죽는 게 아니다. 무엇보다 손을 깨끗이 씻는 게 중요하다.

비누를 듬뿍 묻혀 물에 손을 씻거나 알코올 성분이 들어간 소독제를 손에 골고루 바르는 것이다. 손을 잘 씻은 뒤 수건이나 핸드 드라이어로 손을 말리면 바이러스를 잘 제거할 수 있다.

2. 자외선램프로 살균할 수 있다?

WHO는 “자외선을 피부에 쏟아 내는 자외선램프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살균하지 못한다”며 “오히려 피부만 자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에 따르면, 태양에서 나오는 자외선을 오랜 기간 쬐게 되면 세포 속 DNA에 손상을 주고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일광욕 용 베드 사용에 주의가 요구되는 것이다. 병원이나 실험실에서는 미생물을 죽이는데 종종 자외선 빛을 이용하지만 사람에게는 절대 적용하지 않는다.

3. 참기름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

막을 수 없다. 참기름은 아시아 요리에서 많이 쓰이는 건강에 좋은 식품이다. 하지만 참기름을 피부에 바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가 몸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는다는 소문은 엉터리다.

WHO는 “참기름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죽일 수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재채기 등을 통해 감염자에게서 나온 작은 침방울이 입이나 코를 통해 들어오거나, 침방울이 섞인 공기를 흡입할 때 감염이 된다. 따라서 감염자와 긴밀한 접촉을 피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4. 중국으로 배달된 편지나 소포를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가 전파된다?

WHO는 “중국으로부터 온 소포는 안전하다”고 밝혔다. 이제까지의 분석에 따르면, 물체에 붙은 코로나바이러스는 오래 생존하지 못한다.

특히 국가 간에 항공편으로 배달될 때는 생존 가능성이 낮아진다. 그리고 이제까지 편지나 소포로 전파된 사례가 없었다.

5. 입 안을 자주 헹구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물 등으로 입 안을 자주 헹군다고 해서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할 수는 없다. 구강 청결제 중에는 몇 초 내에 입 속 침 안에 있는 특정 미생물을 제거할 수 있다. 하지만 이것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막는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Fisherblack

    답답한게, 죽이지 못해도 전염 역가는 낮출 수 있다든지, 자외선 또는 햇빛으로 옷 마스크 등을 몇 분이상 살균하면 효과가 있다든지, 이렇게 해보라든지 구체적인 생활의 다양한 대응책을 실험을 통해 알려줘야 하는데 해보지도 않고 무조건 안된다는 WHO는 각성해야 한다. 이 시국에 말이다. 손씻고 마스크 쓰는 것 말고 마스크 옷 등 바이러스에 노출되나 재활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한 이들에게 유용한 실용정보를 주어야 한다. 특히 중국처럼 정부지원을 받지 못해 절망적 상태에 처한 이들에게 소염진통제 해열제도 견디는데 도움이 될텐데, 이를 지원한다는 한마디 말도 안들리고, 국제조직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지 안타깝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