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최강 추위, 저체온증 대비하세요

[사진=FedBul/gettyimagesbank]
전국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저체온증에 이르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더욱 유념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평년보다 따뜻했던 겨울이었던 만큼 추위에 익숙하지 않아 한랭질환에 대한 대비가 부족할 수 있다.

오늘 전국 대부분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크게 떨어졌다. 일부 지역은 한파주의보나 특보가 예상돼 질병관리본부는 한랭질환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한랭질환은 저체온증, 동상, 동창 등을 말한다. 추위로 인해 일어나는 질환으로,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올해 1월 평균최저기온은 영하 1.1℃로 평년보다 4.3℃나 높은 온화한 겨울날씨를 보였다. 오늘처럼 갑자기 한파가 찾아올 경우 추위에 익숙하지 않아 한랭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3일까지 신고된 한랭질환자 수는 229명이다. 전년 같은 기간 314명에 비하면 27% 감소한 추세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108명(47.2%)으로 가장 많았고, 질환별로는 저체온증이 203명(88.6%)으로 가장 흔했다. 발생환자 중 76명(33.2%)은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장소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가 173명(75.5%)으로 많았고, 발생시간은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오전 3~9시)에 75명(33%)으로 가장 많았다.

한랭질환을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 야외 활동 시에는?= 한파가 찾아왔을 때는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하는 등 건강수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 특히 내복이나 얇은 옷을 여러 겹 겹쳐 입는 것이 좋다. 노인이나 영유아,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만성질환자는 낙상에 주의해야 한다. 빙판길, 경사지거나 불규칙한 지면, 계단을 피해 가급적 평지나 승강기를 이용하고,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활동하도록 한다.

◆ 실내 활동 시에는?= 고령자와 어린이는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체감 온도 등 날씨정보를 확인하고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실내에 머무를 때는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한다.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 및 고른 영양섭취를 하는 것도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술을 마시면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한다.

◆ 만성질환자는?= 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다. 따라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 저체온증이 왔을 땐?=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 역시 중요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