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 씹기, 설거지… 건강에 좋은 뜻밖의 습관 5

[사진=nyul/gettyimagebank]
규칙적으로 운동하거나 야채, 과일을 많이 먹으면 건강에 좋다는 걸 알지만, 실행에 옮기지 쉽지 않다.

그러나 거창한 각오나 준비 없이도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건강 습관들도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전문의들에게 물었다.

♦︎ 껌 씹기 = 살 빼기에 도움이 된다. 임페리얼 칼리지 심장 클리닉의 이크발 말릭 박사는 “껌을 씹느라 소모하는 칼로리는 시간당 11칼로리에 불과하지만, 군것질을 덜 먹게 돼 칼로리 섭취량이 크게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식후 바로 껌을 씹으면 후식도 거르게 되는 장점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껌을 씹는 사람들은 끼니 사이에 간식을 40 칼로리가량 덜 섭취한다.

♦︎ 설거지 = 식기 세척기가 있더라도 하루 한 차례 정도 손으로 설거지를 하면 손가락 관절에 좋다. 그릇을 집고, 음식 찌꺼기를 긁고, 수세미를 쥐어짜는 동작은 손가락에 유익한 운동이다. 글씨를 쓰거나 단추를 채우는 동작도 좋다.

♦︎ 장보기 = 몸에 적절한 부하가 걸려야 뼈와 근육이 유지된다. 체육관에서 하는 운동이 좋지만, 예컨대 일주일에 두 번 정도 장을 보는 것도 좋은 운동이 된다. 왕립 일반의학회 소속 앤드루 보이드 박사는 “적당한 거리를 걷고, 한 손에 5kg 안팎의 짐을 나르면 근육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 앉았다 일어나기 = 이스트 켄트 병원의 물리치료사 알렉스 암스트롱은 “발바닥 전체가 바닥에 닿도록 의자에 앉아있다가 손을 쓰지 않고 일어나는 운동은 무릎과 엉덩이 관절을 튼튼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한 번에 20회 정도 실시하면 좋다.

♦︎ 발끝으로 계단 오르기 = 장딴지와 발바닥 아치를 튼튼하게 해준다. 브링턴 외과의 제임스 히긴스 박사는 “균형감각을 개선하고 고관절, 허리, 발목에 관절염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조기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2. 안선옥

    굿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