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발암먼지 자욱한 大寒, 자폭행위는?

사진=Shutterstock

덜 추운 대한(大寒), 미세발암먼지 탓에 숨쉬기 힘들겠다. 아침 최저 영하7도~영상3도, 낮 최고 2~10도.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과 영동지방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 ‘나쁨’ 수준이겠다.

미세먼지는 오후부터 점점 농도가 낮아지겠지만, 서쪽 지역에서는 중국에서 유입된 미세먼지 탓에 저녁부터 다시 농도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건강=마스크 꼭 쓰고 나가야겠다. 아직도 마스크 제대로 써도 건강에 더 해롭다고 믿는 사람이 있지만, 그렇지 않다. 국민 건강을 책임지는 정부 보건당국과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자신의 신체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보건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말한다.

보건마스크 무용론 또는 유해론은 “중국에게 미세발암먼지 책임이 없다”고 계속 주장한, 한 환경단체 대표의 주장을 여러 중소 언론에서 소개한 것일 따름이다.

대부분의 사람은 오늘처럼 미세먼지가 심할 때에는 보건마스크를 써야 한다. 보건마스크의 KF(Korea Filter) 숫자가 높을수록 미세입자 차단 효과가 크지만, 임신부, 호흡기나 심장혈관 질환자, 어린이, 노약자 등이 마스크를 쓰면서 숨쉬기가 불편하거나 어지러우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KF 숫자가 낮은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다. 호흡이 어려워져 산소가 모자라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이다.

코와 입에 잘 밀착되게 제대로 쓰는 것도 중요하며, 제대로 쓰지 않으면 건강에 해로울 수도 있다. 하루 쓰고 버리는 것이 안전하며,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에도 쓰고 있는 것이 좋다. 보건마스크도 쓰지 않고, 틈틈이 미세발암먼지 자욱한 길거리에서 발암물질인 담배를 피운다면, 자해행위이자, 주위 사람도 위험에 빠뜨리는 자폭행위라는 사실 명심!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