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 커피 마셨더니 체지방 감소(연구)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뚱뚱한 사람들에게 6개월 동안 매일 4잔의 커피를 마시게 했더니 체지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하버드대 T.H. 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이 내놓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당초 커피가 인슐린 저항성이 발생할 위험을 줄임으로써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지를 알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하지만 커피가 당뇨병 보호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증거는 찾지 못한 반면, 커피가 체지방을 줄이는 좋은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의 데릭 존스턴 알페레트 박사는 “커피가 지방의 양을 줄여 체중을 감소시킨 결과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이러한 체지방 감소는 식습관이나 운동 등 생활방식의 변화에서 온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싱가포르에 사는 중국계와 말레이, 인도계 성인 남녀 12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대상자들은 모두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상태였다.

연구팀은 이들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게는 매일 카페인이 들어간 인스턴트커피를 4잔씩 마시게 했다. 다른 그룹은 커피 맛을 내지만 카페인이 들어있지 않은 음료를 먹게 했다.

6개월 후 분석 결과, 매일 커피를 4잔 마신 그룹은 전체적인 체지방이 약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페레트 박사는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이 대사 과정을 증강시킴으로써 체지방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하루에 커피를 4잔씩이나 마시는 건 문제가 없을까. 알페레트 박사는 “이전의 연구에 따르면 하루 커피 4잔은 과도한 양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미국인은 매일 평균 4잔의 커피를 마시고, 유럽인들은 평균 7잔의 커피를 마신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영양 및 식이요법 학회 전 회장인 코니 디에크만 박사는 “하루 4잔의 커피는 섭취량으로는 많은 편”이라며 “고용량의 카페인은 식욕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두통과 초조함, 빈맥, 위장 통증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텍사스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의 로나 산돈 박사는 “건강하게 체지방과 체중을 줄이기 위해서는 칼로리 섭취를 제한하고 운동을 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The Effects of Coffee Consumption on Insulin Sensitivity and Other Risk Factors for Type 2 Diabetes)는 ‘아메리칸 저널 오브 클리니컬 뉴트리션(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익명

    6개월동안 운동했더니 체지방감소 몸짱이 되었다 !!

  2. 멜롱

    코메디 답다…

    위에서 커피의 체중감량 효능에 대해 실컷 얘기해놓고 막줄 결론이 “밥적게먹고 운동하면 살빠집니다”…..

    1. 멜롱2

      위 글을 이해 못하시나요? 연구한 박사와 반론한 박사가 다릅니다. 대부분 학회 같은 곳에서 발표 후 질의 응답 시간에 나온 얘기 같은데 이런 부분을 무시하고 그냥 결론은 이렇다라고 얘기하는게 전혀 이 분야에 대해 모르고 그냥 안좋은 댓글 달려고 하시는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