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사진=leila_divine/gettyimagebank]
면역력을 높이고 체중 감량에 좋다는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 보충제가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제조사에 따르면 두 가지 모두 장의 유익균을 늘리는 효과가 있다는데, 이름만 들어서는 한 글자 차이인 둘은 어떻게 다를까? 미국 ‘멘스 헬스’가 둘의 차이점과 섭취법을 소개했다.

간단히 말하자면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는 유익균 그 자체고,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는 유익균의 먹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요구르트나 김치 같은 발효식품에서 발견되는 미생물이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해 장내 유익균이 늘면 면역력이 강해지고, 수명을 늘릴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과학적인 검증이 마무리된 것은 아니지만, 크론병이나 염증성 장 질환, 식품 알레르기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는 중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섬유질과 올리고당 등인데, 직접 장에 작용하기보다는 장내 유익균의 먹이가 됨으로써 간접적으로 장의 건강을 돕는다.

요구르트 등 프로바이오틱스는 위산에 약하므로, 빈속에 먹기보다는 식사 중이나 식후에 먹는 게 좋다. 된장 속 바실러스균은 열에 약하므로 찌개를 끓일 때는 불을 끄기 직전(10분 이내)에 푸는 게 좋다.

뉴욕대학교 의대 위장병 전문의 데이비드 포퍼스 박사는 “변비, 설사 등 소화기 질환이 없는 사람이라면 굳이 관련 보충제를 사 먹을 필요는 없다”면서 “건강한 사람이라면 야채나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식단을 유지하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식품 알레르기나 염증성 장 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의사와 프로바이오틱스나 프리바이오틱스를 어떻게 섭취할 것인지 상담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