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젠더의식 갖춘 10대 소년이 비폭력적이다(연구)

[사진=Milkos/gettyimagebank]
여성이 학대당하는 걸 목격한 10대 소년은 타인을 폭력적으로 대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 의대 연구진에 따르면 여성 학대를 목격한 10대 소년은 데이트 폭력을 행사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또 남녀가 평등하게 기회를 보장받고 똑같이 존중받아야 한다는 올바른 젠더 의식을 갖춘 청소년은 폭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작았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필라델피아 지역 방과 후 프로그램, 도서관, 교회 등을 통해 13~19세 남성 청소년 866명을 만났다.

소년의 70%는 데이트 경험이 있었으며, 그중 1/3은 데이트 상대를 모욕하거나 폭력적으로 대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데이트와 관계가 있든 없든, 소년들 사이에 성적인 학대는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이 넘는 학생이 성적인 학대에 가담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친구나 지인들이 여성에게 언어적, 신체적 학대를 가하는 걸 목격한 소년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폭력적인 행동에 연루될 가능성이 2~5배까지 높았다.

엘리자베스 밀러 교수는 “여성에게 못되게 구는 빗나간 남성성은 결국 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려는 성향을 강화한다”면서 “동년배의 비행이 전염되는 효과 탓에 누군가의 성적 학대 행위를 금지하려면 주변 다른 이들의 행동을 고려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의 흥미로운 대목은 양성평등에 대해 올바른 의식을 갖춘 소년이라도 동성애를 혐오하는 괴롭힘에 동참하는 가능성은 작지 않았다는 점이다. 올바른 젠더 의식을 가진 소년들도 다른 소년과 마찬가지로 75%가 동성애 혐오성 괴롭힘에 가담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앨리슨 컬리바 교수는 “당혹스러운 결과지만, 동성애 혐오가 워낙 만연한 탓에 어린 소년들이 그걸 당연하거나, 심지어 사회적 규범에 맞는 친 사회적 행위로 오해한다”면서 “소년기 폭력성의 다양한 측면을 검토해 면밀한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Male Adolescents’ Gender Attitudes and Violence: Implications for Youth Violence Prevention)는 ‘미국 예방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