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아파요”…복통의 원인, 대처법

[사진=Jae Young Ju/gettyimagesbank]

복부에 일어나는 통증 즉, 복통은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 중 하나다. 복통은 소화기계통 이외에도 다양한 장기의 질병이 원인이 돼 발생할 수 있다.

복통은 증상의 구분이 어려울 수 있고,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헬스라인닷컴’과 한국건강관리협회 자료를 토대로 복통의 원인 및 대처법을 알아본다.

◇다양한 원인

복통의 원인은 크게 배안(복강)과 그 이외의 원인으로 나눌 수 있다. 복강 요인은 해당 장기에 따라서 소화기, 비뇨생식기, 부인과 질환과 드물지만 중증도가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혈관 질환 등이 포함된다.

복강 외에도 심장, 폐, 복벽 등의 질환으로 인해 복통이 발생하기도 한다. 위 또는 십이지장과 같은 상부 위장관의 염증 및 궤양은 복통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

상부 위장관의 점막에 염증이 생기거나 궤양이 발생하게 되면 속 쓰림, 소화불량, 팽만감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심한 궤양은 한밤중에 깰 정도의 격렬한 통증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짜고 매운 음식을 많이 먹는 우리나라의 식습관과 과도한 스트레스는 위산을 과다하게 분비시켜 염증의 원인이 된다. 때로는 헬리코박터균과 소염진통제의 과도한 사용 등으로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하부 식도 괄약근이 약해져 위산이 역류하는 위식도 역류 질환의 경우 속 쓰림에 동반된 통증과 소화불량을 발생시킬 수 있다. 장염의 경우 복통과 더불어 구토 혹은 설사를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복부 수술로 인해 복강 내 유착이 발생한 경우나, 중년 이상의 연령대에서 종양이나 탈장으로 인해 장관 폐쇄가 발생하는 경우 극심한 복부 통증이 일어나기도 한다.

◇극심한 통증에 주의

복통의 진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의료진의 면밀한 병력 청취와 문진이다. 의사는 발생 시점과 양상, 호전 및 악화 요인, 음식물 섭취 등에 대한 문진을 통해서 대략적인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위염의 경우 산을 줄여주는 약을 복용하면 증상 호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헬리코박터균이 동반된 심한 염증이나 궤양은 항생제를 포함한 제균 치료가 필요하다.

장염의 경우 수술 없이 보존적 치료를 진행하고 발열이나 전신적인 염증이 동반된 경우 항생제를 포함한 적극적인 내과적 치료가 필요하다. 증상을 동반한 담석, 급성 담낭염, 급성 충수돌기염, 장관의 천공이나 해소되지 않는 폐색 등은 수술을 해야 한다.

요로 결석이나 합병된 골반 내 감염, 자궁 외 임신의 파열도 또한 비뇨기과 및 부인과적 수술이 필요하다. 복부 통증은 다른 신체 부위보다 다양한 질병 발생이 가능하기에 보다 세밀하고 신속하게 검사하고 다각적으로 접근해 정확한 진단이 이루어져야 한다.

젊고 건강한 성인의 일과성 통증은 짧은 시간에 증세가 나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극심한 통증이 갑작스럽게 시작됐을 때나 반복되는 경우, 발열이나 출혈 등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의료진의 진료를 통해 원인 감별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