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자꾸 붓는데, 진찰 결과 특별한 이상이 없다면?

[이태원 박사의 콩팥 이야기]

[사진=tnkorn-yangaun_/ shutterstock]
28세 여자로 백화점 판매원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얼굴, 특히 눈 주위가 부석부석하고, 오후가 되면 손, 다리도 붓고 옷도 꽉 죈다고 하였다. 진찰과 기본검사 상 특별한 이상은 없었다. 왜 자꾸 부을까?

외래 진료를 하다 보면 이런 분들과 심심치 않게 마주친다. 부종의 원인질환에 대한 검사를 시행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다. 이런 경우 흔히 ‘특발성 부종’이라고 진단한다. 부종은 여러 질환에 의해 발생되는 증상이다. 부종을 일으키는 3대 질환은 신증후군, 만성콩팥병 등 콩팥질환, 울혈성심부전 같은 심장질환, 간경화증 같은 간 질환이다.

그 외 당뇨병, 갑상선 기능 저하증, 정맥 질환이나 임파관 질환도 부종의 원인이다. 부종 환자가 왔을 때 이들 질환이 발견되지 않으면 부종의 원인이 뭐라고 얘기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이때 구세주(?) 역할을 하는 것이 특발성 부종이다.

특발성 부종 환자는 대개 다음과 같은 모습을 보인다. 환자는 젊은 여인, 또는 중년 여인이다. 간헐적으로 부종이 나타난다고 호소하는데 환자의 호소를 일부 옮기면 대략 다음과 같다.

“아침에 일어나니 손, 발, 얼굴이 부석부석하고 배는 빵빵하다. 낮에 서서 일한 후 다리가 많이 붓고 오후에 몸무게를 재보니 오전보다 1.4 kg 이상 늘었다”.

환자는 체중에 관심이 많고, 외양에 대한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다. 정서적으로 불안정하고 우울증이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진찰 상 부종이 명확하지는 않지만 다음과 같은 이력을 발견할 수도 있다. 이뇨제를 간혹 복용한다거나, 종종 구토제나 설사제를 복용하고, 금식과 폭식을 반하는 것이 그것이다.

이때 환자 치료는 다음과 같이 한다. 안정하고 누워서 쉬도록 하고 탄력 스타킹을 하도록 권한다. 식사는 싱겁게 하도록 하되 규칙적으로 하도록 한다. 금식과 폭식을 반복하지 않도록 한다. 만약 이뇨제 복용을 하고 있다면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 구토 또는 설사제 복용도 끊어야 한다.

주기적으로 부종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월경 전에 나타나는 부종이 대표적이다. 월경 전에 손, 얼굴,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하며 월경 시작과 함께 부종이 소실된다. 에스트로젠이라는 호르몬에 의해 수분 및 염분이 일시적으로 저류되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다. 그리고 배란기 부종도 있는데 이는 말 그대로 배란기에만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하는 것이다.

약물이 부종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부종을 흔히 일으키는 약으로는 진통제, 피임약, 혈압약, 스테로이드 등이 있다. 이들 약을 복용하고 있는 경우 약이 부종의 원인은 아닌지 부종과의 관련성을 잘 따져봐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