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을 피해야 치매 위험 낮아진다(연구)

[사진=Rattankun Thongbun/gettyimagesbank]

최근 미국의 치매 환자 수가 적어지고 있는데 대해 과학자들은 의문을 갖고 있었다. 치매의 위험 인자로 꼽히는 당뇨병이나 비만은 증가하고 있지만 이에 비해 치매는 증가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이유가 일생에 걸친 납 노출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생애 과정 및 노화 연구소에 따르면, 미국 등에서 자동차 연료로 납이 들어있는 가연가솔린 사용을 금지하는 등 납 노출을 줄이면서 치매도 증가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1973년 미국에서 납이 들어있는 가연가솔린을 없애고 납이 들어있지 않는 무연가솔린을 사용한 이후 미국인들의 혈중 납수치가 크게 줄어들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따르면, 1976~1980년 사이에 미국인들의 혈중 납수치는 12.8 ㎍(마이크로그램)/㎗(데시리터)였으나 1988~1991년 사이에는 2.8 ㎍/㎗로 줄었고, 2013~2014년에는 0.84 ㎍/㎗로 감소했다.

또한 미국 성인들의 뼈 속 납수치를 측정한 1990년대의 자료에 따르면, 1925년 전에 태어난 미국인은 1965~1982년 사이에 태어난 미국인에 비해 납수치가 5배 이상 높았다.

납은 신경독소 물질이다. 작업장에서 납에 노출된 사람들에 대한 이전의 연구에서 납 노출과 치매의 연관성이 밝혀진 바 있다.

연구팀의 에스미 풀러-톰슨 박사는 “납 노출이 어린이의 지능지수(IQ)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만 일생동안 축적되는 납이 인지와 치매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자동차와 관련된 오염에 더 많이 노출된 노인일수록 치매 발병이 높아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의 공동 저자인 주디 덩은 “추후 연구를 통해 일생에 걸친 납 노출이 치매의 주요 인자로 확정되면 앞으로의 세대는 신경독소에 노출되는 세월을 더 줄임으로써 수십 년에 걸쳐 치매의 발생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Could Lifetime Lead Exposure Play a Role in Limbic-predominant Age-related TDP-43 Encephalopathy (LATE)?)는 ‘저널 오브 알츠하이머스 디지즈(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음식물과 그릇, 장난감 등에서도 납이 검출되지요.
    이런 것도 조심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