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서 나온 ‘낮은 HDL콜레스테롤 수치’ 위험할까?

[사진=wildpixel/gettyimagebank]
모 제조업체 영업팀에 근무 중인 김모(남, 48세)씨, 업무 특성상 밤늦게 술자리를 하는 경우가 잦다. 그러다 보니 늦은 시간 과식을 하게 되는 것은 물론 채 소화도 시키지 못하고 잠들기 일쑤다. 바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운동도 거의 하지 않고 있다. 그간 건강검진에서도 생활습관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의를 몇 차례 받았지만 잠깐 관심을 기울이다 시간이 지나면 다시 술자리가 이어지는 일상이 반복된다.

그러다 얼마 전 받은 건강검진 결과에서 그는 ‘고콜레스테롤혈증’과 HDL 수치가 낮은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을 동시에 앓고 있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LDL콜레스테롤과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각각 198mg/dL, 31mg/dL로 정상 범위를 크게 벗어나 있었기 때문이다. 김모씨는 “이제부터라도 관리를 시작해야 하는 걸 알지만 일을 하고 있다 보니 이 생활패턴을 고치기가 쉽지는 않을 것 같다”며 “걱정은 되지만 막상 어디서부터 어떻게 관리를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연말이 되면 많은 직장인들이 건강검진 결과표를 받고 뒤늦은 걱정과 후회를 한다. 특히 직장인들은 김모씨와 같이 야근, 회식 등으로 불규칙한 식습관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잦은 음주와 잘못된 식습관은 이상지질혈증 발병 가능성을 증가시키는 요인 중 하나다.

이상지질혈증은 ▲고콜레스테롤혈증(총콜레스테롤 200 이상) ▲고LDL콜레스테롤혈증(LDL콜레스테롤 130 이상) ▲저HDL콜레스테롤혈증(HDL콜레스테롤 40 이하) ▲고중성지방혈증(중성지방 150 이상) 등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보다 높거나 낮은 상태를 모두 포함한다. 이상지질혈증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자칫 심뇌혈관질환 등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상지질혈증 중 고콜레스테롤혈증 혹은 고LDL콜레스테롤혈증에 대한 경각심은 갖고 있는 반면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성은 잘 알지 못한다. 하지만 HDL콜레스테롤은 나이가 들수록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요소다.

콜레스테롤은 세포 구성에 꼭 필요한 물질로, 간이나 소장에서 생성돼 LDL콜레스테롤을 타고 세포로 전달된다. 세포에서 사용하고 남은 콜레스테롤은 혈관에 쌓이게 되는데, HDL콜레스테롤은 이렇게 혈관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즉 HDL콜레스테롤은 LDL콜레스테롤과 달리 각종 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좋은 콜레스테롤로, 국내 가이드라인에서 그 수치를 60mg/dL 이상 유지하는 것을 권장한다.

많은 역학적 연구를 통해서도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혈관 질환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2008년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지에 발표한 서재빈, 정우영 교수의 통계자료에 의하면 HDL 수치가 65mg/dL 이상으로 높은 사람의 경우 관상동맥질환 발병률이 감소했고, HDL 수치가 35mg/dL 미만으로 낮은 사람들의 경우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남성은 4.1배, 여성은 3.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건강보험공단 2017년 통계에서는 국내 40세 이상 중∙장년층 중 HDL 수치가 60mg/dL 이상으로 적정 수준에 해당되는 사람은 단 36%에 불과하며, 국내 성인의 HDL콜레스테롤 수치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낮아져, 나이가 들수록 보다 적극적인 중재와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혈관 건강에 큰 역할을 하는 HDL콜레스테롤 수치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우선 끼니를 거르거나 한꺼번에 과식하는 등의 불규칙한 식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가능한 식사는 규칙적으로 일정량을 먹어야 하며, 단백질 및 불포화지방산은 충분히, 탄수화물은 과하지 않게 섭취하는 것이 좋다i. 가능한 술과 담배는 줄이고 짧게라도 가벼운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김모 씨처럼 직장을 다니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를 병행하기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다. 이 때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보조적으로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식약처로부터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기능을 인정 받은 성분에 쿠바산 폴리코사놀이 있다. 쿠바산 폴리코사놀은 쿠바산 사탕수수의 잎과 줄기에서 추출 및 정제한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로, 인체적용시험에서 이를 4주간 꾸준히 섭취한 성인의 HDL 수치는 29.9% 상승했고 LDL 수치는 22% 감소했다.

단,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할 때는 주의할 사항이 있다. 먼저 모든 폴리코사놀이 동일한 기능성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란 점이다. 폴리코사놀은 ‘폴리’와 ‘코사놀(=지방족 알코올)’의 합성어로, 여러 ‘코사놀’의 결합체를 뜻한다. 지방족 알코올의 성분과 함유량에 따라 기능이 달라지는데, 폴리코사놀 중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의 기능성을 인정받은 물질은 쿠바산 폴리코사놀 뿐이다.

다음으로 식약처의 건강기능식품 마크 부착 여부다. 식약처가 기능성을 인정한 제품이라면 반드시 ‘건강기능식품’ 마크가 있어야 한다. 기능성을 인정 받지 않아 해당 마크가 없는 원료 및 제품이라면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 기능성을 기대하기 어렵다. 건강에 도움을 얻기 위해 섭취하는 건강기능식품, 구매에 앞서 반드시 제품 겉면에 표기된 건강기능식품 마크와 성분을 확인해 안전하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광고 아웃

    결론은 광고임~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