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암병원, 중입자암치료센터 착공

[연세암병원은 16일 중입자암치료센터 착공식을 열었다./사진제공=연세의료원]

연세암병원이 16일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 착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오는 2022년 12월쯤 첫 환자를 치료한다는 계획이다.

중입자선 치료는 빛에 가까운 속도로 중입자 이온을 가속시켜 암 조직에 쬐는 치료법이다.  주변 정상 세포를 손상시키지 않고 종양에 집중적으로 높은 선량을 쬘 수 있어 치료 효과가 높다.

이날 착공식은 연세의료원 종합관 5층 우리라운지에서 허동수 연세대학교 이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서승환 연세대 차기 총장, 김병수 전 총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문흥렬 연세암병원 발전위원 대표,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연세암병원은 지난해 3월 일본 도시바와 중입자가속기 관련 장비 계약을 맺은데 이어  7월부터 기초 토목공사를 진행해왔다.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는 연면적 3만2900여㎡,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로 2020년 12월부터 설치와 시운전을 할 예정이다.

김용학 총장은 축사를 통해 “연세중입자암치료센터는 대한민국 암 질환 치료의 새로운 출발점”이라며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커다란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