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은 꼭…대장암 물리치는 기본 습관 3

[사진=baona/gettyimagesbank]

젊은 층에서도 대장암 발생이 늘고 있다. 대장암의 5% 정도는 유전적 원인 때문에 생기고 95%는 식생활, 흡연, 잦은 음주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캔서닷오알지’ 자료를 토대로 대장암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방법 3가지를 알아본다.

1. 채소, 과일 자주 먹기

전문가들은 대장암 예방을 위해 “평소 신선한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면서 “또 매주 3회 이상 땀을 흘릴 정도로 운동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50세 이후 5년에 한 번씩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도 권장 사항이다.

2. 담배 끊기

흡연은 대장암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담배 연기 속에는 4000여 종의 독성 화학 물질이 있고 이중 60여 종은 발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담배를 피우면 폐암은 물론 대장암 등 각종 암 발생 위험도 크게 증가한다. 미국암학회(AACR)에 따르면, 흡연자는 대장암이나 다른 질환으로 사망할 가능성이 비흡연자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자들은 더 침략적인 대장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았고 암 치료의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금연은 가장 확실한 대장암 예방법이며, 간접흡연도 피해야 한다.

3. 술 줄이기

술의 주성분은 알코올의 한 종류인 에탄올이다. 이 성분이 몸속에서 흡수, 분해될 때 암을 일으키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 물질이 생성된다.

술을 조금만 마셔도 취기를 느끼는 사람들은 몸속에 더 많은 아세트알데히드를 만들어 낸다. 그만큼 암세포가 생기기도 쉽다.

술을 마셨을 때 얼굴이 금세 빨개지는 사람들은 술로 인한 대장암 발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유전자의 기능이 낮기 때문에 대장암 발병 위험도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훨씬 더 높다.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소주 기준으로 7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6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