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낮에도 영하… 내복이 건강에 좋은 점은?

사진=Shutterstock

“사람은 온기 때문에 모여 있는 고슴도치와도 같아서, 너무 가까워도 불행하고, 너무 멀어도 불행하다”고 쇼펜하우어가 말했지만, 오늘은 무조건 누군가와 가까이 있어야겠다. 매섭게 찬바람 분다. 아침 최저 영하11도~영상5도, 낮 최고 영하3도~영상9도로 기온 뚝 떨어지고, 된바람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진다.

서울 낮에도 영하 2도로 외투 없이 재킷만 걸치고 점심 먹으러 나가면 부들부들 떨겠다. 전국이 맑은 가운데 호남, 충남 서해안과 호남과 경남 내륙에는 눈발 날리는 곳 있겠다. 오늘 같은 날에는 겨울 내복 꺼내 입는 것이 좋겠다.

겨울 내복은 체감 온도를 3~6도 올릴 수 있다. 인체가 추위와 덜 싸우면 면역력, 소화기능 등이 더 좋아진다. 여성 질환의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까칠까칠한 옷을 입을 때에는 면 내복을 안에 입으면 피부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다. 요즘에는 얇고 따뜻하고, 발열 기능이 있는 내복이 많아서, 패션을 해치지도 않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