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함과 졸림의 차이

[사진=fizkes/shutterstock]
약식동원(藥食同源)이란 말을 금과옥조 삼아 음식으로 무병장수를 도모하는 이가 적지 않은 탐식의 시절이다.

그러나 전문가에 따르면 잠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음식보다 훨씬 직접적이고 강력하기에 오히려 ‘잠이 보약’이란 말을 새겨듣는 편이 낫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수면 부족의 원인과 대처법을 정리했다.

◆ 불면의 까닭 = 회사 업무나 가사 노동 탓에 충분히 못 자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잘못된 습관 때문에 잠이 부족해진다. 잠자리에서 TV나 스마트폰을 보느라 제때 잠들지 못하는 경우다. 다른 원인은 불면증이다. 미국 성인의 15~24%가 불면증을 겪는 것으로 추정된다.

6시간 미만 자는 생활을 지속하면 스트레스 호르몬과 염증 수치가 높아져 심장에 부담을 준다. 결과적으로 심장질환, 고혈압 등은 물론, 당뇨와 미만 위험까지 커진다.

◆ 졸림 vs. 피곤함 = 피곤해서 누웠는데 잠이 안 오는 경우가 있다. 몸은 젖은 솜뭉치인데 정신은 말똥한 상태다. 하버드 의대 부속 브리검 여성 병원 소골 자바헤리 박사는 “육체적으로 피곤하지만 잠을 잘 수 없는 상태가 있다”면서 “그러나 졸린 것과 피곤한 것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태라면 당장 잠을 청하는 것보다는 긴장을 풀 수 있는 뭔가를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독서, 음악 감상, 명상 등이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눈꺼풀이 무거워지고 하품이 나는 등 졸린다는 신호가 오기 전에는 침대에 눕지 않는 게 좋다. 그래야 두뇌에 ‘침대는 잘 때 눕는 곳’이라는 올바른 신호를 줘 건강한 수면 습관을 만들 수 있다.

◆ 시계는 잊으라 = 새벽 3시에 잠을 깼는데, 잠이 오지 않는다. 자바헤리 박사는 “다시 자야 한다는 조바심에 시계를 들여다보면 더 잠이 오지 않는다”면서 “오늘 부족한 잠은 내일 보충할 수 있다는 느긋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불면의 밤이 지속한다면 보다 의사와 상담해 정교한 수면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귀무가설

    오늘 못 잔 잠을 다음 날 혹은 어느 때에 보충할 수 있다는 게 과학적 검증이 된 가설인가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